[의학 칼럼] 젊은 운동선수의 심장 돌연사, 원인과 예방법은?

입력 2021.04.13 10:21

양윤준 인제대 일산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양윤준 인제대 일산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사진=대한스포츠의학회 제공

운동선수는 일반인보다 체격과 체력이 좋아 당연히 더 건강할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운동 경기 도중 갑자기 쓰러지는 운동 선수를 보면 대부분 납득하기 어려워한다. 운동 자체는 건강에 좋지만, 운동이 심장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심장 이상이 있던 사람에게는 운동이 강한 자극으로 다가오며, 운동하다가 갑자기 사망하는 돌연사도 가능한 것이다.

큰 타격 없이 운동하다가 갑자기 사망한다면 대부분 심장이 원인이다. 뇌 출혈 등 중풍은 사망하는데 심장병보다 시간이 좀 더 걸린다. 보통 건강하던 사람에게서 손상 없이 예측하지 못한 심장 이상이 발생해 1시간 이내에 사망하는 경우를 돌연사 또는 급사라 말한다. 그렇다면 운동선수에서 심장 돌연사는 얼마나 생길까?

운동 선수의 나이는 12~35세로 대부분 젊다. 이 나이에 미국 심장 돌연사는 매년 16~30만 명에 1명 정도 발생하며, 좀더 질 높은 연구만을 대상으로 살펴보면 4~8만 명당 1명에게 발생한다고 한다. 남녀비를 살피자면 5~9대 1로 남성에게 다발하며 흑인이 백인보다 3.2배 발생한다. 심장 돌연사는 역동적이며, 움직이다 멈추기를 반복하는 스포츠에서 다발하는데 농구와 축구 등에서 흔하다.

돌연사를 일으키는 기저 심장질환은 나이에 따라 다르다. 50세 이후에는 심장 혈관, 즉 관상 동맥이 막히는 허혈성 심장질환이 80%를 차지할 정도로 많고, 35세 이하에는 선천적으로 심장 모양에 이상이 있거나 전기 이상으로 인한 부정맥이 주요 원인이다. 젊은 운동선수 심장 돌연사의 흔한 원인은 선천적으로 심장 근육이 두꺼운 ‘비후성 심근염’이다. 심장 근육이 두꺼우면 심장 전기 자극이 원활하게 전달되지 않아서 부정맥이 쉽게 발생한다. 심장에 있는 혈액을 전신으로 보내주는 좌심실이 두꺼우면 더욱 문제가 된다. 부정맥이 잘 발생하는 유전병인 ‘부정맥 유발성 심근비후증’도 문제가 될 수 있다. ‘특발성 좌심실비대’, ‘확장성 심근병증’ 등도 심장 근육병의 일종이다. 심장혈관 이상인 ‘선천성 관상동맥 이상’, ‘조기관상동맥질환’, ‘마판증후군’, 판막질환인 ‘승모판 탈출증’, ‘대동맥판 협착’ 등도 있다. 심장 모양 이상은 없지만 심장 박동에 문제 있는 부정맥 질환도 원인이 된다. ‘후천적 심근염’도 심장 돌연사의 원인이다. 심장에 타격을 받은 후 부정맥이 발생하는 질병도 있다.

심장 돌연사를 예방하려면, 50대 이후에는 관상 동맥의 동맥 경화 방지를 위해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과 비만, 흡연, 운동 부족 등을 해결해야 한다. 35세 이하에서는 선천성 심장병을 조기에 발견하는 게 필요하다. 운동 선수로 참여하기 이전에 시행하는 건강 검진인 운동참여검사(preparticipation examination)를 통해 심장 돌연사의 고위험 지표를 골라낼 수 있다. 진찰이나 검사로 위험 지표가 발견되면 심장 질환에 대한 정밀 검사를 시행해 원인을 밝혀야 한다. 심장 질환이 미리 발견되면 다양한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해 심장 돌연사 가능성을 없앨 수 있다.

그러나 아무리 운동참여검사를 해도, 돌발성 심정지를 완벽하게 방지할 수 없기 때문에 심정지 운동 선수를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도 중요하다. 선수가 쓰러지고 자극에 반응이 없으면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행해야 한다. 무엇보다 심정지 응급상황을 조기에 인지해 도움을 청하고, 심폐소생술을 하며, 필요하면 자동제세동기를 사용하고 조기에 병원으로 이송하는 일련의 과정이 매끄럽게 일어나야 심장 돌연사를 막을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선수, 코치, 행정직원들에 대한 교육, 자동제세동기 구비, 의료진의 적절한 대기, 원활한 이송 방법 확보 등이 필수라 하겠다.

심장 이상이 있는 젊은 운동 선수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심장 돌연사, 운동참여검사와 적절한 심정지 대처로 적극 예방하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