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1.12.12 18:22

연말연시 간 건강 챙겨요!

피로, 간염 바이러스, 술, 해독… 간과 연관된 키워드를 풀어 본다. 7개 키워드는 간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이유 등 간 건강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Keyword 1 피로
‘피로는 간 때문’이라는 말이 있는데,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유난히 피로하면 일상생활에 문제가 있는지 살핀다. 간이 아닌 다른 부위에 만성질환이 생긴 것일 수 있다. 피로가 너무 오래 지속되면 한 번쯤 간기능검사를 한다.

Keyword 2 간염
바이러스 간기능이 나빠지는 것은 간세포가 파괴되기 때문이다. 간세포는 독성물질에 의해 직접적으로 손상되기도 하지만, 간염 바이러스 때문에 파괴되는 경우가 더 많다. 간염 바이러스는 인체에 들어가 주로 간세포 속에서 증식한다. 이때 간세포에 있는 단백질과 합쳐져 간세포의 표면에 노출된다. 우리 몸속의 면역세포는 이 간염 바이러스를 인지하고 간세포를 공격한다. 간염 바이러스를 제거하려면 간세포를 파괴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Keyword 3 술
술로 인한 간질환은 유전적 요인과 관련 있고 개인차가 크기 때문에 술을 많이 마신다고 모두 간질환이 생기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술을 많이, 오래 마시는 사람은 알코올성 간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 간질환은 술의 종류와 상관없이 마시는 사람의 영양 상태와 음주량, 음주 방법에 따라 달라진다. 대부분 남성은 하루 60~80g의 알코올을 10년 동안 섭취하면 알코올성 간질환이 발생하고, 남성보다 알코올에 취약한 여성은 하루 20~40g의 알코올을 10년 동안 섭취하면 알코올성 간질환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eyword 4 약물
해열진통제 중 하나인 아세트아미노펜은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 고혈압치료제 메틸도파는 사용자의 5% 정도에서 간질환이 발생한다고 알려졌다. 항결핵제 아이소나이아이지드 사용자 10% 정도에서 간기능 장애가 유발된다고 밝혀졌다.

Keyword 5 녹즙과 한약
녹즙과 한약을 무작정 먹으면 간 건강을 해칠 수 있으니 조심한다. 간은 각종 약물이 몸에 해롭지 않은 성분으로 바뀌는 장소인데, 이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독이 생길 수 있다. 깨끗하지 않은 녹즙이나, 성분이 확인되지 않은 한약은 간에 해로운 성분이 들어 있을지 모른다.

Keyword 6 해독
외부에서 들어오는 각종 독소와 체내에서 생기는 독소를 해독하는 간의 기능이 떨어지면 여러 질환이 발생한다. 간의 해독은 제1반응과 제2반응이 있다. 제1반응은 여러 가지 화학반응에 의해 독성물질이 생성되는 과정인데, 대사효소인 사이토크롬 p-450 등이 관여한다. 이 효소는 알코올 대사에도 관여한다. 제1반응으로 생성된 독성물질이 여러 물질과 결합해 화합물을 이루면 지용성에서 수용성으로 바뀌고, 이는 신장이나 간을 통해 몸 밖으로 배출된다. 단, 독성물질이 너무 많으면 신장이나 간이 감당하지 못해 인체의 여러 장기에 문제가 생긴다.

Keyword 7 간장약
간장약은 간기능을 개선하고 보호하는 효과가 있지만 제한적이다. 사용할 때는 간기능이 좋아지는 듯하지만, 약을 중단하면 간기능 장애가 다시 나타나기도 한다. 간기능 장애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지 않고 간장약만 사용하는 실수를 범하지 않는다.

More Tip 이럴 땐 간 정밀검사를 받으세요!
- 부모나 형제 중 간이 안 좋은 사람이 있거나, 간질환으로 사망한
- 사람이 있을 때
- 수혈한 적이 있는데 간기능이 안 좋을 때
- 신체검사나 헌혈에서 간기능 이상이 발견됐을 때
- 술을 좋아하고, 남보다 많이 마실 때
- 당뇨병이 있거나, 체중이 많이 나가거나, 운동을 안 하거나, 기름진 음식을 즐겨 먹을 때
- 위내시경검사 결과 이상이 없는데, 속이 안 좋고 구역질이 날 때
- 이유 없이 계속 심하게 피로할 때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