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의 소개

명의
병원

정현훈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교수

전문분야

자궁경부암, 자궁체부암, 난소암, 질암, 외음부암, 융모상피암

진료과

산부인과

의사소개

환자들에게 병의 원인, 치료법, 치료 후 생활수칙을 환자가 이해할 때까지 설명해 주는 의사로 유명하다. 환자와 교감이 충분히 이뤄져야 환자가 의사를 믿고 더 적극적으로 치료에 참여하기 때문이다. 이런 노력을 환자들이 인정해 환자들이 직접 뽑은 ‘서울대병원의 가장 친절한 의사’에 꼽히기도 했다. 세포의 포도당 대사를 측정하는 FDG PET을 이용해 자궁경부암 수술 전에 암이 재발할 가능성을 예측하는 방법을 개발했으며, 최근에는 부인암과 관련된 바이오마커를 개발하는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부인암은 다른 암에 비해 전조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미리 찾아내는 것이 부인암 치료의 관건이기 때문이다.

학력/경력

서울대 의과대학 졸업 및 동대학원 석·박사 학위 취득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교수

건강백과

난소암ovarian cancer 난소암은 자궁 양쪽에 있는 엄지손가락 크기의 타원형 장기인 난소에 생기는 암으로 여성에게 생기는 다섯번째로 많은 암이다. 또한 병이 상당히 진행될 때까지 증상이 없기 때문에 다른 생식기에서 생기는 암 환자 수보다 사망률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자궁경부암uterine cervical cancer 자궁경부에 생기는 암으로 성접촉성 감염질환으로 자궁목암이라고도 한다. 자궁경부암의 경우 바이러스에 감염돼 암으로 발전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사람마다 다른데 5~20년으로 상대적으로 길기 때문에 조기진단이 가능하고 조기에 치료하면 완치가 가능하다. 주로 45∼55세의 연령대에서 많이 나타나는데, 암의 발생 평균연령은 0기가 35세이고, 1기 이상..

병원위치

병원소개

병원사진 썸네일 병원사진 썸네일 병원사진 썸네일 병원사진
주      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연건동 28-21
전화번호
1588-5700
홈페이지
http://www.snuh.org/
상세설명
현재 서울대학교병원은 본원을 비롯한 어린이병원, 암병원 그리고 의생명연구원로 구성되어 있으며 1,780개가 넘는 병상에서 하루평균 1,700여명의 입원환자 및 8,600명이 넘는 외래환자를 5백40여명의 교수와 5천4백여명의 직원이 돌보고 있습니다.
명의메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