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랑] 암의 종류보다 중요한 ‘환자의 마음’

입력 2023.03.02 08:50

<당신께 보내는 편지>

이병욱 박사의 <폴리트비체 여행> 53.0X45.5cm Acrylic on Canvas 2020
이병욱 박사의 <폴리트비체 여행> 53.0X45.5cm Acrylic on Canvas 2020
암은 진행이 빠른 암과 느린 암이 있습니다. 복부의 복막 쪽에 있는 암들은 전반적으로 진행이 빠릅니다. 담도암, 십이지장암, 췌장암 등은 몇 개월에서 1년, 길어도 2년을 채 못 넘길 정도로 진행이 빠른 편입니다. 반면 갑상선암, 유방암, 전립선암은 세포의 성격상 암세포가 생겨도 천천히 진행됩니다. 보통 5~10년의 생존율을 보이는데, 관리만 잘하면 10년 이상도 살 수 있습니다.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고 중간쯤인 암은 신장암, 뇌암 등입니다.

그런데 사실 이런 암의 종류는 치료받는 마음가짐에 있어서 크게 중요하게 여겨야 할 부분이 아닙니다. 생존율을 나타내는 수치들은 암 투병에 큰 의미가 없습니다. 오히려 중요한 것은 조기 발견했느냐 못 했느냐, 관리를 어떻게 했느냐 등입니다. 이에 따라 결과가 전혀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가장 좋은 건 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고, 차선책은 암 발견 이후 몸과 마음 관리를 제대로 하는 것입니다.

보통 장수하는 사람들은 낙천적이고, 의심하지 않고, 알게 모르게 자연환경의 덕을 보고, 평소 건강식을 챙겨 먹고, 가족과 화목하게 산다고 알려져 있죠. 암 투병에 성공하는 이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런 요소들은 암 투병 환자에게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암에 걸렸지만 오래 살고 싶다면 이런 요소들을 지키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시급한 것은 성격을 고치는 일입니다. 암으로 인해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그럼에도 ‘나는 행복한 사람’이라고 깨닫는 영적 평안은 의심과 공포를 몰아내고 낙천적인 성격을 만들어줍니다.

긍정적인 마음을 갖고 확신과 감사의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치료받는 것과 늘 불평하고 의심하며 ‘안 될 것 같다’는 마음으로 치료를 받는 것은 결과에서 엄청난 차이가 납니다. 치료를 포기하지 않고 계속 받을 수 있으니 감사하고, 먹을 수 있으니 감사하고, 잘 수 있고 쉴 수 있으니 감사하고, 위로를 건네는 가족이 있으니 감사하고, 거동할 수 있으니 감사하고, 운동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는 새 행복한 마음이 생기고 암을 이겨낼 수 있다는 믿음이 생깁니다. 그 순간, 치유의 역사가 시작됩니다.

환자(patient)라는 말의 어원은 인내(patience)입니다. 환자는 병을 통해 인내하는 사람이란 뜻이지요. 많은 사람이 암에 대해 두려움과 통증을 느낍니다. 그러나 적당한 통증을 느끼는 것은 내 몸이 살아있다는 반증이므로, 두려워하지만 말고 낙천적인 마음으로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면 좋겠습니다. 모든 것을 의학에만 맡기고 환자는 아무것도 하지 않으려는 자세는 곤란합니다. 환자 스스로 인내하며 이겨나가려는 의지를 가져야 합니다.

지금 이 순간,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앞으로 나아갈 수만 있다면 당신의 몸은 이미 암을 이기고 있는 중입니다. 오늘도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외롭고 힘드시죠?
암 환자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편지부터, 극복한 이들의 노하우까지!
포털에서 '아미랑'을 검색하시면, 암 뉴스레터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