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건강에 최악? ‘이 초콜릿’ 심장병, 우울감 낮춘다

입력 2024.01.29 23:00
초콜릿
다크 초콜릿을 먹으면 심장병 예방부터 우울감 완화까지 다양한 건강 효과를 얻을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초콜릿을 몸에 나쁜 간식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충치를 유발하고, 너무 달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다크 초콜릿을 먹으면 심장병 예방부터 우울감 완화까지 다양한 건강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다크 초콜릿의 효능과 섭취 시 주의점을 알아본다.

◇초콜릿의 플라보노이드, 폴리페놀… 관상동맥 질환 예방
일주일에 초콜릿을 한 번 이상 먹으면 심장병에 걸릴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미국 텍사스 베일러의과대학 연구팀은 33만6289명의 초콜릿 소비량과 관상동맥질환 사이의 관계를 연구했다. 관상동맥은 심장 근육에 산소와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을 말한다. 관상동맥질환은 관상동맥을 통해 공급되는 산소의 양이 심근이 요구하는 양보다 적어져서 발생한다.

연구 결과, 초콜릿을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먹으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관상동맥 질환에 걸릴 확률이 8% 낮았다. 관상동맥질환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에 지방 등이 쌓여 혈관이 좁아지고, 혈액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발생하는 질환이다. 단순히 혈관이 좁아지는 협심증과 심장혈관이 완전히 막혀버리는 심근경색증 등이 있다. 연구팀은 초콜릿에는 항산화 성분 '플라보노이드'와 '폴리페놀' 등 심장에 좋은 영양소가 들어 있어, 염증을 줄이고 몸에 좋은 콜레스테롤(고밀도 지단백질 또는 HDL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킨다고 분석했다. 즉, 초콜릿에 든 성분이 혈액의 흐름을 개선해 관상동맥질환을 예방한다는 것이다. 

연구를 진행한 크리스타나윙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로 초콜릿이 관상동맥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증명됐다”며 “다만, 시중에서 판매되는 초콜릿은 열량이 높고 설탕, 지방 함량이 높은 경우가 있어 많이 먹으면 당뇨병 환자와 비만인에게 좋지 않으니 다크초콜릿을 먹는 것을 권유한다”고 말했다.

◇초콜릿 아예 안 먹는 사람보다, 우울감 57% 낮아…
다크 초콜릿을 먹으면 우울증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이를 입증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UCL 대학교 연구팀은 20세 이상 성인 1만 362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설문조사를 통해 이들이 평소 초콜릿을 섭취하는지, 섭취한다면 어떤 종류의 초콜릿을 섭취하는지 알아냈다. 이후 우울증 표준 진단 도구인 'PHQ-9' 검사를 통해 참가자들의 우울증 증상을 조사했다. 그 결과, 다크 초콜릿을 섭취한 그룹은 초콜릿을 섭취하지 않은 사람보다 우울증 증상을 나타낼 확률이 70% 낮았다. 특히 종류와 상관없이 초콜릿을 많이 섭취한 그룹은 초콜릿을 전혀 먹지 않은 그룹보다 우울증 증상을 나타낼 확률이 57% 낮았다는 결과도 나왔다.

◇팜유없는 다크 초콜릿으로 선택하기
그렇다면 어떤 초콜릿이 다크 초콜릿일까? 다크 초콜릿은 우유가 들어가지 않고, 코코아 가루, 코코아 버터, 설탕 등을 함유한 형태의 초콜릿을 말한다. 가급적이면 카카오 함량이 높은 것을 먹는 걸 권한다. 내용물 중 카카오가 72% 들어있으면, 72%짜리 다크 초콜릿이 된다. 카카오 함량에는 카카오 원두를 볶은 뒤 갈아만든 ‘카카오매스’와 카카오매스에서 나오는 지방 성분인 ‘카카오버터’가 포함된다. 다만, 초콜릿 제품의 경우 대개 원가 절감을 위해 식물성 유지를 사용한다. 초콜릿에 들어가는 식물성 유지는 90% 이상이 포화지방인 팜유를 사용한다. 다만, 팜유는 일명 나쁜 콜레스테롤인 혈중 LDL콜레스테롤을 올리는 나쁜 지방이기 때문에 제품 뒷면 원재료명을 보고 선택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