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부터 통증 오는 가성(假性)통풍 아시나요?"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6.05.26 15:30

    요산아닌 칼슘 결정체가 관절에 침착돼

    바람만 불어도 아프다는 '통풍'. 보통 통풍은 술이나 육류를 많이 먹어 혈액 속 요산이 관절에 침착돼 발생한다. 그런데 술이나 육류를 즐기지 않는데도, 통풍 증상이 오는 경우가 있다. 바로 요산이 원인이 아닌, 가성(假性)통풍이다. 가성통풍은 말 그대로 ‘거짓통풍’이다. 극심한 고통이 따르는 일반적인 통풍과 증상은 같지만 원인은 칼슘(결정체)이다. 그러나 칼슘이 관절에 왜 침착되는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또한 혈액 속 칼슘 수치가 높다고 해서 침착되는 것도 아니다. 칼슘이 많은 음식을 먹는다고 가성통풍에 걸리는 것 또한 아니다.

     

    무릎 만지는 여성
    가성통풍은 일반적인 통풍과 달리 무릎에서 통증이 시작된다. 원인도 요산이 아닌 칼슘 때문이다/사진=헬스조선 DB

    통풍은 통상 70%가량이 엄지발가락에서 시작된다. 다음으로 흔한 부위는 무릎이다. 그러나 가성통풍은 무릎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절반 이상이다. 또 가성통풍은 60대 이상 노년층에서, 남성보다 여성이 7배가량 많다. 일반적인 통풍이 40~50대에서, 여성보다 남성이 10배가량 많은 것과 상당히 차이가 있다.  노년 여성의 유병률이 높기 때문에 골다공증 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무릎에서 나타나는 가성통풍은 퇴행성관절염과 헷갈리기 쉽다. 하지만 두 질환은 통증의 정도가 다르다. 퇴행성관절염은 수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정확히 언제부터 아팠는지 모른다. 또 몸 상태나 기온(날씨) 등에 따라 경중이 다르다. 반면, 가성통풍은 ‘몇월 몇일부터 아프기 시작했다’고 기억할 정도로 통증의 경계가 명확하다. 또 한 번 통증이 오면 통증 부위가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아프며 붓고 열이 난다.

    가성통풍이 확인되면 비스테로이드 소염제를 복용하거나, 스테로이드 주사를 사용한다. 통풍은 요산의 농도를 조절하지만 가성통풍은 따로 이러한 약은 없다. 따라서 증상을 완화시키는 데에 초점을 맞춘다. 만성으로 진행된다면 퇴행성관절염과 동반된다. 이 때에는 인공관절 수술 등 수술적 치료도 필요하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