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뜨겁고 부었다면? '무릎 점액낭염' 의심

입력 2021.07.13 11:21
무릎 아파하는 여성
무릎이 뜨겁고 붓는 증상이 지속되면 '무릎 점액낭염'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대학생 황씨는 얼마 전부터 무릎이 아파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겪었다. 쪼그려 앉는 것은 물론, 걷거나 가만히 서 있을 때도 통증이 느껴졌다. 황씨는 답답한 마음에 인터넷을 통해 무릎 질환을 알아봤고, 그 결과 자신의 증상이 퇴행성관절염의 증상과 일치한다는 걸 알게 됐다. 황씨는 20대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고령층에서 주로 발견되는 퇴행성관절염에 걸렸다는 사실에 놀라 병원을 찾았다. 그러나 황씨가 병원에서 받은 진단은 예상과 달리 '무릎 점액낭염'이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무릎 점액낭염을 앓는 환자 수는 2020년 기준 4만2020명이다. 강서나누리병원 관절센터 김정욱 부장은 "무릎 점액낭염은 퇴행성관절염과 증상이 비슷해 혼동하기 쉽다"고 말했다. 무릎 점액낭염은 무릎에 있는 점액낭이라는 주머니에 염증이나 출혈이 생긴 것이다. 운동 후 무릎 부상, 과도한 운동, 무릎을 꿇는 자세, 잘못된 생활 습관 등이​ 원인으로 작용한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양반다리 시 통증,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 시큰거리는 통증, 무릎 열감, 무릎 부기 등이 있다. 그러나 이런 증상들은 퇴행성관절염 증상과도 일치하기 때문에 전문 검사 없이 질환을 판단하기가 어렵다. 퇴행성관절염과는 다른 무릎 점액낭염의 증상은 무릎에 물컹하거나 말랑한 게 만져지는 느낌이 든다는 것이다. X-ray 검사로는 진단을 내리기 어려우며, 정확한 진단을 위해 초음파 검사나 MRI 검사를 진행한다.

치료 시기 놓치면 만성될 수도
점액낭염은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염증 질환의 경우 타 질환에 비해 치료 방법이 간단한 편이지만, 오랫동안 방치하면 만성이 되기 쉽다. 보통 점액낭염의 경우 상태가 심하지 않다면 진통소염제를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완화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약물치료만으로는 호전 속도가 더디고 증상이 나아지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에 물리치료를 병행하는 게 좋다. 그중에서도 체외충격파는 염증에 효과적인 물리치료로 잘 알려져 있다. 염증이 있는 부위에 강한 충격파를 가해 염증과 통증을 줄이고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혈관의 재형성을 돕는 치료다.

찜질을 하는 것도 무릎 점액낭염의 통증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때 주의할 점은 3~4일 정도 냉찜질을 해 염증을 가라앉힌 뒤 온찜질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냉찜질은 염증과 부기를 완화하는 데 효과가 있으며, 온찜질은 뭉친 근육을 풀거나 신진대사를 촉진할 때 효과가 있다. 냉찜질은 얼음주머니나 아이스 팩으로 열감이 느껴지는 부분을 감싸는 식으로 진행하면 된다. 온찜질 역시 비슷한 방법으로 염증 부위에 따뜻한 수건이나 팩을 가져다 대면 된다. 찜질 시간은 20분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만일, 무릎 점액낭염을 진단받았다면 염증이 악화되지 않도록 휴식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정욱 부장은 "무릎 점액낭염은 무릎에 외상이 가해졌을 때 발생할 확률이 높다"며 "운동이나 사고 등으로 인해 외상을 입은 상황이 아니라면, 평소에 무릎을 꿇는 자세나 구부리고 있는 자세를 자주 하지 않았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한다.

무릎 점액낭염은 퇴행성관절염과 증상이 비슷해 ‘치료를 해도 별수 없다’ 혹은 ‘치료가 부담스럽다’는 인식이 있다. 또 이러한 이유로 인해 조기 치료를 놓치는 경우도 많다. 김정욱 부장은 "가벼운 염증으로 통증이 시작됐어도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면 만성 염증이 된다"며 "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고 빠르게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