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위장장애·난청 부르는 '이것'

입력 2021.04.01 21:00

소음 피하는 여성
소음은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위협한다.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름지고 단 음식이 아닌데도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가 있다. 바로 소음이다. 소음은 우리 건강에 얼마나 안 좋을까?

◇부정적 감정 일으키고 위장장애 영향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일상생활에서 소음은 불쾌한 자극이 되어 부정적 감정을 유발한다. 소음에 노출되면 화가 나고, 위축, 무력감, 우울, 초조, 주의산만, 안절부절 및 탈진 등 다양한 부정적 감정이 생긴다. 주의집중도 어려워져 학습과 상대방과의 대화를 어렵게 만든다. 숙면을 취하기도 어렵다.

또한 외부의 건설, 항공 소음 등 환경 소음은 고혈압 등 심혈관계를 비롯해 위장장애 등 소화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난청 일으키는 소음 수준은?
소음은 청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다만, 난청과 이명은 일상생활보다 군대나 광업, 건설업, 제조업 등 상시 노출되는 높은 수준의 소음에 노출되었을 때 더 많이 나타난다. 총·포 등 강한 충격음에 노출되면 급성적으로 음향외상에 의한 난청이 발생할 수 있다.

일상생활에서의 소음이 아닌 작업장에서의 소음 노출은 서서히 청력손실을 일으킨다. 수년에서 수십년이 경과된 후 일상생활에서 의사소통에 지장을 줄 정도의 난청 장애로 나타난다. 보통 일 8시간 평균 80dB(A) 이상 또는 24시간 70dB(A) 이상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청력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