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색 소변은 요로계 문제, 황갈색 소변은?

남성이 소변보고 있는 뒷 모습
소변의 색깔은 여러 질병이나 건강 이상을 말해주는 단서가 된다./사진=조선일보 DB

매일 하루에도 몇 번씩 보는 소변은 현재 건강 상태를 가늠하는 척도가 된다. 건강한 사람의 소변은 대개 연한 노란색이나 황갈색을 띤다. 그런데 갑자기 색이 달라졌다면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다. 소변 색깔에 따라 의심해볼 수 있는 질환을 살펴봤다.

◇투명한 무색 소변
소변의 색깔이 없이 투명하다면 이는 체내 수분양이 많다는 증거다. 과도한 수분 섭취는 신장 기능의 이상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수분 섭취량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더불어 무색의 소변은 신장성 요붕증의 신호일 수도 있는데, 신장성 요붕증은 심한 갈증에도 불구하고 비정상적으로 많은 양의 농축되지 않은 소변을 보는 상태를 말한다. 대개 항이뇨 호르몬의 생성과 작용 단계에서 이상이 생겨 발생한다. 탈수 증상과 함께 방광이 팽창하면서 요실금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또 소변 농축 능력이 부족한 상태가 계속되면, 혈중 나트륨 수치가 지나치게 높아져 무력감이나 의식 저하, 경련과 같은 신경학적 증상이 생기기도 한다. 따라서 지속적으로 투명한 무색의 소변을 본다면, 평소보다 수분 섭취를 줄이고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짙은 황색 소변
소변이 짙은 황색을 띤다면 먼저 일시적인 현상인지 아닌지 구분할 필요가 있다. 음식을 짜게 먹거나 비타민B를 많이 섭취해도 잠시 소변의 색이 진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요로감염증이나 혈액 응고를 막는 약물 등을 복용해도 오렌지색 소변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유 없이 계속해서 진한 황색의 소변을 본다면, 간에 문제가 생긴 것은 아닌지 확인해봐야 한다. 간 기능이 떨어지면 체내 빌리루빈의 수치가 높아지는데, 노란 빛을 띠는 빌리루빈이 소변으로 배출되면 소변 색이 유독 진해진다. 짙은 황색의 소변과 함께 황달 증세도 나타난다면 빠른 시일 내에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붉은색 소변
소변의 색이 붉다면 소변에 혈액이 섞여 나온다는 뜻이다. 이를 혈뇨라고 하는데, 혈뇨는 소변에 비정상적인 양의 적혈구가 섞여 배설되는 것을 말한다. 붉은색의 혈뇨는 소변이 이동하는 통로인 요로계통에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다. 상부 요로계인 신장·신우·요관 등에 출혈이 있으면 검붉은 색깔을, 하부 요로계인 방광·요도·전립선 등에 출혈이 있으면 붉은 색깔을 띤다. 무리한 운동이나 특정 약물 복용 등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있으나 질병으로 인해 혈뇨를 보는 경우도 있다. 요로감염, 요로결석, 전립선비대증, 방광암·신장암·전립선암 등의 비뇨기암 등이 있으면 증상의 하나로 혈뇨가 관찰될 수 있다. 따라서 혈뇨를 본다면 정확한 원인 파악을 위해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콜라색 소변
소변이 콜라와 같은 아주 짙은 갈색이라면 사구체신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사구체신염은 신장의 여과 부위인 사구체에 염증 반응이 생겨 발생한다. 사구체신염은 가능한 한 빨리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치료를 하면 시간이 지나면서 대개 회복되지만, 일부 환자의 경우에는 급성사구체신염이 회복되지 않고 계속 신장의 사구체가 망가지기도 한다. 더불어 콜라색 소변은 횡문근윤해증의 증상일 수도 있다. 다소 생소한 횡문근융해증은 갑작스러운 고강도 운동이나 감염질환 등으로 인해 횡문근(팔이나 다리 등 움직이는 부위에 붙어 있는 가로무늬 근육)의 근육세포가 손상되면서 세포 속의 마이오글로빈, 칼륨, 칼슘 등이 혈액으로 녹아드는 질환이다. 이러한 물질들은 신장에 무리를 줘 급성신부전증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 그러므로 콜라색 소변을 본다면 방치하지 말고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