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100세를 위한 치매 예방·관리법

입력 2016.09.05 15:12

치매는 성별 구분 없이 발생한다. 그런데 유독 여성의 유병률이 높은 질환이다. 대부분 한번 발병해 진행되면 회복이 쉽지 않아 평소 생활 속에서 예방 수칙을 실천하고 정기검진을 통한 조기 발견이 매우 중요하다. 이대목동병원 신경과 윤지영 교수의 도움말로 치매를 예방하고 관리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창 밖 바라보는 노인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선 친밀한 인간관계를 유지하고, 꾸준히 뇌가 활동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사진-헬스조선 DB

뇌가 계속 활동할 수 있도록 손 사용 꾸준히
뇌의 부피는 20세를 시작으로 일 년에 0.2%씩 줄어든다. 때문에 일기 쓰기, 신문이나 책의 문장 따라 써보기, 바느질, 목공예, 악기 연주와 같이 적극적인 인지활동을 통해 뇌를 자극하는 것이 좋다. 이외에 가족과 함께 모르는 장소를 산책하거나 춤이나 필라테스, 요가 등 동작을 외우는 활동은 체력 증진과 학습 효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다. 새로운 것을 배우는 과정을 통해 뇌세포를 자극하고 뇌 연결망 형성이 증진된다.

주변인들과 잦은 교류로 친밀한 인간관계 형성
나이가 들수록 사회생활이 줄기 마련인데, 주변 사람들과의 적극적인 교류는 항치매 효과가 있다. 친밀한 인간관계 형성으로 스트레스 해소는 물론, 정서적 안정에도 크게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30분 이상 규칙적으로 유산소 운동
운동이 제한되는 특별한 다른 질환이 없다면, 땀을 흘릴 수 있을 정도의 유산소 운동을 시작할 것을 권한다. 빠르게 걷기, 수영 등의 유산소 운동이 좋다. 만약 규칙적으로 운동을 할 수 없다면 걷기, 계단 오르기, 마당 가꾸기 등 일상생활 속에서 활발한 신체 활동을 매일 적어도 30분 이상 유지하는 것도 방법이다. 신체 상태에 따라 권장되는 운동의 종류는 달라질 수 있으므로 운동을 오래 안했었다면, 진료 중인 의사에게 우선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50세 이후엔 주기적으로 치매 검진
정기 검진만큼 든든한 치매 예방법도 없다. 50대 이후에는 5년 주기로 인지 검진을 해서 치매 진행 여부를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각 지역의 치매지원센터에서는 인지 검진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이상이 확인될 경우 치매를 전문으로 진료하는 전문의에게 의뢰가 가능하다.

생활환경 개선도 인지기능 향상에 도움
인지 기능 향상을 위해 밝은 색상과 풍부한 외부자극을 담아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것도 방법이다. 침실에 젊었을 때 배우자와 찍은 사진을 놓아 기억력을 유지시키고 눈에 띄기 쉽게 서랍 손잡이를 주변과 대비되는 색으로 변경, 수도꼭지엔 냉/온 표시 스티커를 붙여 안전사고 예방, 서랍엔 수납물의 이름과 그림이 인쇄된 스티커를 부착해 물건을 쉽게 찾고 있던 자리를 금방 잊지 않게 한다. 서울시는 인지건강 가이드북을 발간해 각 자치구의 치매지원센터나 홈페이지 등에 배포하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