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MZ세대에게도 흔히 발생하는 무릎 통증… 이유는?

입력 2023.06.08 10:26

의사 프로필
연세오케이병원 안상준 원장​
기온이 많이 오르면서 등산·조깅을 하거나, 여름을 대비해 멋진 몸을 만들기 위해 헬스나 크로스핏 등의 운동을 즐기는 사람이 늘고 있다. 그런데 안 하던 운동을 해서 그런 걸까? 어느 날 무릎이 시큰하고 무릎 앞쪽에서 '딱' 하는 소리가 날 때가 있다. 의자에 오래 앉아 있다가 일어날 때 혹은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이 더 잘 느껴지기도 한다. 이러한 무릎 통증의 원인은 무엇일까?

연골이 약해져서 생기는 '연골연화증'이 앞무릎 통증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연골은 관절 운동을 부드럽게 하고 충격을 완화하는 역할을 하는데, 연골이 자극을 많이 받게되면 물렁물렁해져 통증이 생긴다. 언제 연골에 압력이 많이 가해지는지 알고 피해야 한다.

첫 째로는 체중이 더 이상 늘지 않게 관리해야 한다. 무릎에서 발생하는 압력은 계단을 올라갈 때 체중의 3배, 내려갈 때는 체중의 5배, 가벼운 달리기를 할 때는 체중의 3~5배 정도 발생한다. 물론 체중을 줄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더 이상 늘지 않게 관리하는 것만으로도 장기적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

두 번째로는 무릎을 많이 굽히는 자세를 피해야 한다. 쪼그려 앉는 자세에서는 무릎에 발생하는 압력이 체중의 7~8배까지 가해진다. 쪼그려 앉기, 양반다리를 하는 바닥생활을 피하고 의자, 침대생활을 하는 것이 좋다. 더불어 헬스장에서 하는 스쿼트 같은 하체근력 운동을 할 때는 무작정 무게를 올려서 하기보다 정확한 자세를 교육받은 후 운동 강도를 높여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세 번째로는 허벅지 근육 스트레칭을 꾸준히 하는 것이다. 슬개건염, 대퇴사두근건염도 연골연화증과 더불어 앞무릎 통증의 주요 원인이다. 다만, 허벅지 스트레칭을 통해 유연성을 기르면 무릎에 가해지는 압력과 통증이 줄어들 수 있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 단계에서는 앞서 설명한 3가지 치료만으로도 충분히 증상을 조절해나갈 수 있다. 보다 나은 증상 호전을 위해서는 체외충격파치료, 물리치료, 주사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하지만 이를 방치하고 둔다면 연골이 약해지는 것을 넘어 연골이 손상되거나 결손돼 무릎이 붓게 되는 관절염 상태에 이를 수 있다. 이럴 때는 비수술적 치료로 증상 호전이 애매해지고 연골 재생술이나 연골 이식 등의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게 된다.

무엇보다 강조하고 싶은 점은 운동은 갑작스럽게 시작하는 경우 무릎뿐 아니라 다른 부분에도 부상이 발생하기 쉽다는 것이다. 운동 전에는 스트레칭을 반드시 하고 좋아하는 운동의 강도는 단계적으로 조절하면서 즐기는 것이 좋다. 그리고 통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병원에 들러 진찰을 받아보는 게 안전하다.

(*이 칼럼은 연세오케이병원 안상준 원장의 기고입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