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맷집 '회복탄력성'… 어떻게 키울까?

입력 2022.08.06 16:00

겉옷을 들고 흔드는 여성 뒷모습
회복탄력성이 높은 사람은 스트레스를 잘 극복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힘든 일을 겪어도 비교적 쉽게 훌훌 털어내는 사람이 있다. 바로 '회복탄력성'이 강한 사람들이다. 회복탄력성이란 역경, 좌절에 낙담하지 않고 원래대로 돌아오거나 상태를 더 개선할 수 있는 정신적인 힘을 말한다. 이는 정신 건강과도 직결된다. 회복탄력성이 낮으면 외부 자극에 민감하게 반응해 부정적인 감정을 더 크게 느낀다. 반대로 회복탄력성이 높은 사람은 스트레스를 잘 극복해 정신건강을 위협하는 요인들을 잘 다룰 수 있다. 회복탄력성을 높이는 5가지를 알아본다.

▷유머=스트레스를 받을 때 적절한 유머를 사용하면 회복탄력성에 도움이 된다. 부정적인 상황 속에서 가벼운 유머를 사용하거나 웃음을 유발하는 행동을 하면 긴장을 완화하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승화=스트레스를 다른 행동으로 풀어내는 '승화'는 취미활동이 대표적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운동을 하거나 스트레스 해소에 좋은 액션 영화를 보는 식이다. 봉사활동 같은 이타적인 행동은 부정적인 감정을 긍정적인 감정으로 바꾸는 좋은 방법이다.

▷​억제=분노의 표출은 또 다른 분노를 부른다. 잠깐의 화를 못 참으면 부정적인 상황이 계속 이어져 스트레스에 반복적으로 노출될 수 있다. 무조건 참는 억압과 달리 억제는 잘 참고 조절하는 것을 말한다.

▷​인정=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받아들이는 긍정적인 자세를 가져야 한다. 모든 일을 인정하는 자세가 긍정적인 자세의 기본이다. 좋은 일만 생각하지 말고 나쁜 일도 삶의 한 부분으로 받아들인 다음, 그 안에서 가치와 의미를 찾는 것이 회복탄력성 증진에 중요하다.

▷​관계=친한 직장 동료나 친구가 있으면 힘든 일이 생길 때 기댈 수 있다.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홀로 해결할 때보다 회복탄력성 증진에 도움이 된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