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입 냄새 심해졌다면… 의외로 ‘이것’ 때문일 수도

입력 2023.08.11 11:34
입 냄새를 확인하는 남성
양치질을 꼼꼼히 하는데도 갑자기 입 냄새가 난다면 의외로 스트레스가 원인일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입 냄새는 많은 이들의 고민거리다. 특히 평소 양치질을 꼼꼼히 하는데도 어느 순간부터 갑자기 입 냄새가 난다면 그 원인을 찾게 된다. 입 냄새를 유발하는 원인은 매우 다양하지만, 의외로 스트레스 때문일 수도 있다.

◇스트레스로 침 분비 줄어들면 입 냄새 날 수 있어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침 분비가 줄어들면서 입 냄새가 심해질 수 있다. 스트레스는 몸을 각성시키는 자율신경인 교감신경은 활성화하고, 반대 작용을 하는 부교감 신경은 줄어들게 한다. 침 분비는 부교감 신경으로 촉진되는 활동이다. 침 분비가 줄어들면 입안이 건조해지고 냄새를 유발하는 세균이 자라기 좋은 환경으로 변한다. 또한 스트레스는 입 냄새가 안 나는데도 난다고 느끼는 ‘자가구취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자신의 입 냄새를 확인해보려면 손등이나 팔에 혀로 침을 묻히고 1~2초 후 냄새를 맡아보면 된다. 두 손이나 종이컵에 입김을 불어 냄새를 맡거나, 혀의 가장 안쪽을 손가락으로 찍어 냄새를 맡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한편, 스트레스로 인한 입 냄새를 극복하려면 적절한 운동과 명상 등으로 스트레스를 적절히 해소하는 게 좋다. 또 입이 마르지 않게 수시로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편도결석·당뇨병·소화기 질환도 입 냄새 유발해
스트레스를 줄였는데도 입 냄새가 심하다면 특정 질환이 원인일 수 있다. 흔히 편도결석이 생기면 양치질을 꼼꼼히 했는데도 입 냄새가 날 수 있다. 편도결석은 편도선의 구멍에 음식물 찌꺼기, 세균이 뭉쳐 생기는 좁쌀 크기의 덩어리다. 편도염, 비염, 부비동염, 구강위생 불량 등이 주원인이다. 평소 입 냄새와 함께 목에 이물감이 느껴지고, 입안에서 노란 알갱이가 나온다면 편도결석을 의심해봐야 한다. 병원을 찾아 편도결석을 제거하면 입 냄새가 사라진다.

입안에서 단내 같은 입 냄새가 난다면 당뇨병을 의심해볼 수 있다. 당뇨병이 있어 혈당 조절이 잘 안 되면 몸에서 포도당 대신 지방산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이때 케톤산 물질이 많이 생성돼 숨 쉴 때 배출되면서 과일 냄새나 아세톤 냄새가 날 수 있다. 이는 당뇨병 합병증인 ‘당뇨병성 케톤산혈증’의 증상으로 병원에 내원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역류성 식도염,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에 의한 위염, 위궤양, 위암 등 소화기 질환이 있어도 입 냄새가 날 수 있다. 특히 현대인의 질환인 역류성 식도염은 위산과 함께 음식물이 역류하면서 입 냄새를 유발하는데, 이로 인해 구강 내 세균이 증식하면 냄새가 악화된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위 점막에 사는 세균으로 휘발성 황화합물을 생성해 입 냄새의 원인이 된다.  소화기 질환에 의해 입 냄새가 난다면 과식이나 폭식, 기름진 음식 섭취를 자제하고 식후 바로 눕는 습관은 개선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