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두통 vs. 안심해도 되는 두통

입력 2018.12.14 06:30

뇌혈관 파열·뇌막 염증이면 위험
반복적 두통, 유발 원인 피하면 돼

두통은 누구나 한 번쯤 겪지만, 증상이 나타났을 때 과도하게 걱정하는 사람도 많다. 두통은 원인에 따라 경중이 다르다. 곧바로 응급실로 가야 하는 위험한 두통도 있지만, 생활습관 관리로 좋아지는 위험하지 않은 두통도 있다. 위험한 두통과 위험하지 않은 두통에 대해 알아본다.

위험한 두통, 벼락치는 것 같이 심한 증상

위험한 두통을 간과하면 생명에 위협을 주거나, 신체에 장애를 남길 수 있다. 대표적인 게 뇌 문제로 생기는 두통이다. 뇌출혈(지주막하출혈) 등 뇌 혈관에 문제가 있거나, 뇌막에 염증이 있거나, 뇌에 종양이 있을 때 생겼을 때 나타나는 두통이 위험한 두통이다. 이 때 생기는 두통은 ▲벼락치듯 갑작스럽고 심하게 나타나고 ▲목 뻣뻣함이 동반되는 게 특징이다.

벼락이 치는 것처럼 심한 두통이 갑자기 생긴다면 응급실로 가야 하지만, 자주 반복되는 두통은 크게 위험하지 않다.
벼락이 치는 것처럼 심한 두통이 갑자기 생긴다면 응급실로 가야 하지만, 자주 반복되는 두통은 크게 위험하지 않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아주대병원 신경과 이진수 교수는 "벼락이 치는 것처럼 두통이 느껴지면 뇌 혈관 파열 등의 문제일 수 있어 곧바로 병원을 찾는 게 좋다"고 말했다. 또한 뇌를 덮고 있는 뇌막이 염증·종양 등으로 자극되면 두통과 함께 목이 경직되는 경향이 있다. 뒷목이 뻣뻣하고, 목이 잘 움직여지지 않는 것이다. 이 때도 병원을 찾아야 한다. 평소 두통이 있는데, 뭔가 평소와 다른 통증이 나타나도 뇌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위험한 두통은 뇌 MRI로 확인 가능하며, 해당 뇌 질환을 치료하면 호전된다.

만성적으로 반복되면 큰 위험 없어

스트레스·피로·알코올 섭취 등으로 나타나는 두통은 삶의 질에 나쁜 영향을 미치나, 당장 수술이 필요하거나 MRI 검사를 받을 정도로 위험하지 않다.

이런 두통의 특징은 ▲비슷한 양상으로 반복해 나타남 ▲음주·긴장 등 특정 상황에 놓일 때만 발생 ▲머리를 조이는 듯한 통증 등이다.

을지병원 신경과 김병건 교수는 "만성적으로 반복되는 두통은 대부분 뇌질환이 아니라 크게 위험하지 않다"며 "편두통도 여기에 속하는데, 스트레스·피로·알코올·과식 등 개인마다 다른 유발원인을 찾아 피하기만 해도 좋아진다"고 말했다. 이런 환자는 MRI를 굳이 찍을 필요가 없다. 원인 찾기가 어렵다면 자신이 어떤 행동을 한 뒤 두통이 생겼는지 '두통 일기'를 써 보자. 의외로 쉽게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원인을 찾을 수 없거나, 두통이 만성화됐다면 전문의와 상담해 약물치료 등을 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