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자궁경부암 백신 무료 접종, 만12세→17세 확대”

입력 2021.08.19 15:04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민청원’ 도입 4주년을 맞아 청원에 직접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DB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 지원 대상을 현행 만 12세 이하 여성 청소년에서 만 17세 이하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도입 4주년을 맞아 공개된 영상 답변을 통해 “여성 청소년 모두 무료 예방 접종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18세부터 26세 여성에 대해서는 저소득층부터 무료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점차 대상을 넓혀 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난임 치료를 위한 비용 부담이 너무 크다’는 청원에 대해서는 올 4분기부터 두 번의 시술을 추가 지원하는 등 난임 치료비 지원을 보다 확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만 44세 이하 여성에 대해서는 시술 횟수에 따라 50%까지 적용되던 본인 부담률을 일률적으로 30%로 낮추겠다”며 “난임 부부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출산 시대에 국가적으로도 난임 관련 치료비 지원을 보다 확대할 계획”이라며 “난임 치료 휴가제도도 현장에 잘 안착되도록 하겠다. 사업주들께서도 난임 치료 휴가를 적극 장려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