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사람, 코로나 사망률 '3배' 높다?

입력 2020.08.27 13:03

비만한 사람 사진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비만·고혈압 등이 있는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사증후군은 ▲고혈당 ▲고혈압 ▲복부비만 ▲낮은 HDL 콜레스테롤혈증 ▲고중성지방혈증 중 3가지 이상 있으면 해당한다.

미국 툴레인대학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 287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중 80%는 고혈압, 65%는 복부 비만, 54%는 당뇨병, 39%는 HDL 혈중수치가 낮았다. 연구팀은 환자들을 대사증후군에 해당하는 그룹(66%)과 아닌 그룹으로 나누고 코로나19 사망률·중증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대사증후군이 있는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코로나19 사망률이 약 3배 높았다. 대사증후군 그룹의 코로나19 사망률은 26%였지만 그렇지 않은 그룹은 10%에 불과했다.

또한 대사증후군 그룹이 중환자실(ICU)로 이동한 확률은 56%였지만 그렇지 않은 그룹은 24%로 낮았다. 인공호흡기 치료도 대사증후군 그룹의 48%가 받은 반면, 그렇지 않은 그룹의 18%가 받았다. 연구팀은 대사증후군 환자 몸속의 지방세포가 염증을 유발해 면역력을 떨어뜨리는 등 이유로 코로나19 증상을 악화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를 진행한 조슈아 덴슨 교수는 “평소 대사증후군을 앓는 환자가 코로나19에 걸리면 중증일 확률이 높고 사망률도 늘어난다”며 “대사증후군이 있는 사람은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도록 특히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당뇨병학회(American Diabetes Association) 학술지 ‘당뇨병 치료(Diabetes Care)’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