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중증환자, 일주일새 3배 증가... 사망자 거의 100% 만성질환 보유

입력 2020.08.25 14:30

그래프
위중증환자와 고령자 비율/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위중증 환자와 고령자 비율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총 38명으로, 최근 1주(8.19일→8.25일) 간 3배 이상 증가(12명 → 38명) 했다.  또한 최근 2주간(8.12일~8.25일) 60세 이상 환자의 비율은 32%로 지난 2주간(7.29일~8.11일) 24%에 비해 증가하였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총 310명으로, 고혈압·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는 302명(97.4%)로, 거의 대다수를 차지했다. 기저질환과 함께 연령도 큰 영향을 미치는데, 연령별 사망자는 80대 154명(49.7%), 70대 93명(30%), 60대 41명(13.2%) 순이었으며, 치명률은 80대 이상 22.2%, 70대 7.39%, 60대 1.58% 순이었다. 감염경로는 사회복지시설 및 병원이 167명(53.9%)으로 가장 많았다.

중대본은 확진 시 중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어르신들은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특히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근육통 등) 등 몸이 아프면 신속하게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진료 및 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하는 의료기관(요양, 투석병원 등) 및 사회복지시설에서는 ▴주기적으로 표면소독 실시 ▴자주 환기하기, ▴종사자·이용자 모두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