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4년생, C형간염 검사 받으세요

입력 2020.09.01 16:09

질본, 2개월간 C형간염 조기발견 시범사업 실시

혈액검사
질병관리본부가 C형간염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통한 질병 퇴치를 위해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을 실시한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질병관리본부가 C형간염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통한 질병 퇴치를 위해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시범사업은 만 56세(1964년생)가 대상으로 국가건강검진체계를 활용하여 2020년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2개월간 한시적으로 수행될 예정이다.

C형간염은 백신이 없고, 방치 시 간경변증(간경화), 간암으로 진행 가능성이 높으나 조기에 발견하여 일정 기간의 약제 복용을 통해 완치가 가능한 질환이다. C형간염에 감염되면 약 54~86%가 만성간염 상태로 이행하며 20~50년 동안 15~56%가 간경변증으로 진행, 간경변증 환자의 연간 1~5%에서 간세포암종 발생한다.

만 56세를 대상자로 정한 이유는 C형간염 항체 양성률이 만 55세부터 1.6%로 급격히 증가하기 때문이다. 

시범사업에 참여가 가능한 대상자는 일반건강검진 미 수검자 중 만 56세(1964년생) 남녀에 해당하며, 시범사업 기간을 지나 일반건강검진을 받을 수검자는 대상이 되지 않는다.

검사는 일반건강검진 채혈 시 C형간염 항체검사를 함께 시행하고 항체검사(1차) 결과 양성인 경우 2차 확진검사(RNA 검사) 시행하여 재 내원은 불필요하다.

검사비용은 질병관리본부에서 부담하며, 본인부담금은 없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