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라식, 각막 두꺼우면 누구나 가능할까?

의사 사진
강남 아이리움안과 김강윤 원장​
레이저를 이용해 각막의 굴절이상을 교정하는 시력교정술에는 일명 '스마일라식'으로 불리는 스마일(SMILE)과 더불어, 라식(LASIK), 라섹(LASEK) 등의 다양한 수술법이 있다. 시력교정술 도입 초기에는 소위 '각막부자'라는 표현까지 나올 정도로, 각막 두께가 두꺼우면 어떤 수술이든 다 적합한 후보자라 생각했던 시절이 있었다. 각막 두께는 현재에도 여전히 중요한 수술 조건이지만, 수술 전 반드시 각막의 모양과 각막 속 강성도(Stiffness)까지 함께 확인하고 수술해야 한다.

각막 모양의 경우, 수술 전 검사 시 각막 전면부와 후면부 모양을 함께 확인해야 한다. 일부 환자들 중 각막 두께는 충분해도 각막의 모양이 대칭을 이루지 않고 어느 한쪽으로 쏠려 있거나, 혹은 각막의 후면부의 모양이 볼록한 경우가 관찰되는데, 이런 경우 각막을 절삭하는 방식의 레이저 시력교정술이 제한되고, 렌즈삽입술이 적합한 사례들이 있다.

참고로 눈을 비비는 습관은 각막의 비대칭적 모양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각막에 물리적 영향을 지속적으로 주게 되면서 각막 모양을 변형을 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눈을 비빌 때 대개 눈의 바깥쪽에서부터 안쪽으로 힘을 가하기 때문에 이를 반복해 온 경우 각막 후면부 바깥쪽이 상대적으로 볼록해진 것을 관찰할 수 있다. 눈 비비는 습관이 있다면 바로 멈춰야 한다.

수술 전 각막 강성도(Stiffness) 검사도 무척 중요하다. 이 검사를 통해 환자의 각막의 생체역학력을 참고하여 레이저 시력교정술이 적합한지, 수술 후 안전성을 예측할 수 있다. ‘뼈가 두꺼운 사람이라고 골다공증이 생기지 말라는 법이 없다’는 설명으로 검사의 필요성을 환자들께 설명하고 있다. 강성도는 어떠한 압력에 의해 변형된 모양이 다시 원래 형태를 유지하고자 하는 성질이다. 각막의 강성도 측정방법은 각막에 일정한 압력(바람)을 가했을 때 각막이 출렁이다가 다시 원래 모양으로 복구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측정한다. 건강한 각막과 각막이 약한 원추각막 환자의 각막에 테스트하면 같은 압력에도 원추각막의 표면이 더 많이 출렁이고 제자리로 돌아오는 데 시간이 더 걸린다.

이러한 방법으로 원추각막(각막확장증)으로 발전할 수 있는 각막을 수술 전 미리 발견할 수 있으며 최근에는 본원 의료진이 참여한 연구를 통해, 앞서 설명한 내용들이 융합돼 '각막 단층 생체역학 지수'(TBI; Tomographic-biomechanical index)를 이용한 각막확장증 질환의 정확한 판별이 가능해진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이 개발되어 각막이 매우 비대칭인 일부 환자들이 실제로 각막확장증 일 가능성을 미리 발견하는데 도움을 주게 됐다.

사람마다 고유의 지문이 있는 것처럼 각막 또한 고유의 모양과 특성이 있기 때문에 시력교정술 전 개인별 검사 데이터를 면밀히 분석하고 맞춤 수술해야 장기적인 시력 안정성과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 최근 많이 시행하고 있는 스마일(SMILE) 수술의 경우에도 환자마다 ‘각막 최소 절개 및 추출’의 기본적인 수술 방법은 같지만, 실제 수술 시 개인별 정밀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환자 별 커스터마이징 수술 설계를 하고 여기에 수술 중 레이저에 의한 열손상을 줄이기 위한 저에너지 수술법(로우에너지 스마일, Low Energy SMILE)을 적용해 집도한다. 수술 전 철저한 검사와 맞춤 수술로 시력교정술 후 건강한 시력을 지킬 수 있다.

(*이 칼럼은 강남 아이리움안과 김강윤 원장의 기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