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천차만별 시력교정술… 안정성과 만족도 높이려면?

입력 2022.02.22 09:30

의사 프로필
BGN밝은눈안과 강남교보타워 이상미 원장​

이번에 대학 새내기가 된 송모양은 입시준비를 하면서 오랫동안 책상에 앉아서 인터넷 강의와 스마트폰과 PC 등 잦은 전자기기 사용으로 시력이 눈에 띄게 떨어진 것을 체감하였다. 그 뒤 안경 착용의 불편함을 느껴 안과를 찾은 송양은 "각막이 얇다"는 말을 들었고 의사로부터 스마일라식을 추천 받았다.

스마일라식은 각막이 얇거나 고도근시 환자에게도 시행할 수 있는 시력교정술이다. 기존의 시력교정 수술인 라식이나 라섹은 각막을 깎아내는 과정이 수반됐다. 따라서 각막의 두께가 일정 정도 이상인 경우에만 수술을 진행할 수 있고, 시력교정 수술 이후에 남아 있는 잔여 각막의 두께가 지나치게 얇으면 안압으로 인해 각막이 얇은 부위로 튀어나오는 '원추각막'이 생길 수 있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러나 스마일라식은 라식과 라섹의 단점은 보완하고, 장점을 살린 차세대 시력교정술로 평가 받는다. 수술 시 펨토초 레이저를 이용해 각막의 겉면을 투과해 각막 내부의 실질만 깎아낸 후 2mm의 절개창으로 실질 조각을 꺼내는 방식을 쓰기 때문에 기존의 시력교정 수술들에 비해 각막 손상이 적고 잔여 각막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송양처럼 각막이 얇은 경우에도 스마일라식이 적합할 수 있다. 각막이 얇은 경우 스마일라식과 함께 각막의 콜라겐 교차결합을 병행해 각막의 강도를 강화하면서 시력을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각막 실질부에 자외선과 리보플라빈(비타민B2)을 이용해 각막 콜라겐 교차결합력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리보플라빈 용액이 자외선과 반응해 각막의 주성분인 콜라겐의 합성을 유도해 각막 조직을 강화해준다.

이때, 중요한 것은 수술 과정에서 광학부 중심을 정확히 맞추는 것이다. 실제 시축과 시력교정에서의 기준점이 어긋나면 불규칙 난시가 증가해 시력의 질이 떨어지고 빛 번짐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고도근시의 경우에는 절삭량이 많아 교정 기준점의 미세한 차이가 수술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수술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이 기준점 오류를 방지해야 한다.

시력교정 수술의 보편화로 비용 부담이 상당히 낮아졌음에도 불구하고, 각막의 두께가 얇거나 각막을 많이 절삭해야 하는 고도근시의 경우 기존의 라식이나 라섹 등 시력교정 수술을 시행하기 어려울 수 있다. 각막을 너무 많이 절삭할 경우 원추각막이 생겨 불규칙 난시나 급격한 시력저하를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스마일라식은 수술 시 시축을 정확하게 맞추거나 각막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는 과정에서 의료진의 높은 숙련도가 요구된다. 따라서 무조건 비용이 저렴하거나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해서 병원을 선택하는 것은 옳지 않다. 수술 전 풍부한 임상경험을 갖춘 의료진에게 심층 상담과 정밀 검사를 받아야 하며, 체계적인 수술 과정과 최신 장비, 부작용 관리나 사후 시스템이 잘 되어 있는 병원을 선택해야 한다.

(*이 칼럼은 BGN밝은눈안과 강남교보타워 이상미 원장의 기고입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