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코로나19 회복 후 생기는 '특이 T 세포' 특성, 세계 최초로 규명

입력 2020.12.15 18:16

대한감염학회-카이스트 공동연구팀 성과

바이러스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특이 T 세포의 기능과 특성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특이 T 세포의 기능과 특성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는 대부분 경증 질환을 앓은 후 자연적으로 회복되며, 회복된 후에는 T 세포 기억 면역반응이 형성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에 특이적으로 반응하는 T 세포는 추후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다시 만나면 재빠른 면역작용을 하여 감염으로부터 빠른 회복을 유도할 것으로 기대되는 면역세포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환자의 급성기부터 회복기까지의 과정 중에 코로나19-특이 T 세포의 수적인 변화는 물론 그 특성 및 기능에 대해서 상세히 알려지지 않아 코로나19 면역반응의 이해에 장애가 되어 왔다.

대한감염학회-카이스트 공동연구팀은 코로나19 감염에서 회복된 후에 정상적인 기억 T 세포 면역반응이 유발되며, 특히 회복 후기부터는 줄기세포를 닮은 기억 T 세포의 수가 증가하기 시작함을 관찰하였다. 이는 코로나19 회복자에서 기억 T 세포 면역반응이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유지될 것을 시사하는 결과이다. 그리고 인플루엔자-특이 기억 T 세포에 비하면 코로나19-특이 기억 T 세포에서는 사이토카인 분비가 다소 감소하기는 하였지만 특별한 기능부전 없이 매우 잘 작동함을 증명하였다.

공동연구팀은 그동안 코로나19-특이 T 세포를 측정하기 위해 사용하던 고전적인 방법 대신 MHC-I 다량체 형광염색법이라는 첨단 연구기법을 사용하여 코로나19-특이 T 세포를 민감하게 검출할 수 있었다.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가 T 세포의 기능부전을 유발한다고 팬데믹 초기에 알려졌던 정보가 사실과 다름을 증명했다.

1저자로서 연구를 주도한 카이스트 나민석 박사후연구원은 “코로나19 환자가 회복한 후에는 기능이 충분한 T 세포 기억 면역반응이 유발됨을 알아내고 특성을 규명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백신에 의해 유발되는 T 세포 면역반응의 특성 규명도 탄력을 받게 되었다”라고 설명하였다.

이번 연구는 대한감염학회 회원인 삼성서울병원 백경란, 고재훈,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최준용, 충북대병원 정혜원, 고대안산병원 최원석, 분당서울대병원 김홍빈, 서울의료원 최재필, 원주세브란스병원 김영근 교수와 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면역 및 감염질환 연구실 신의철, 나민석 교수의 협력을 통해 이뤄졌다.

이번 연구결과는 면역학 분야 세계 최고의 학술저널 “면역(Immunity)”에 12월 10일 자로 발표되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