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코로나 백신 94.5% 효과… "게임체인저 될 것"

입력 2020.11.17 09:29

모더나 회사 간판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의 예방률이 94.5%라는 임상시험 결과가 16일(현지시간) 나왔다.​/사진=연합뉴스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의 예방률이 94.5%라는 임상시험 결과가 16일(현지시간) 나왔다.

이번 결과 발표는 백신 예방률이 90% 이상이라는 미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지난 9일 발표로부터 일주일 만에 나와 의미가 깊다.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CEO는 “(이 백신이) 게임체인저(game changer·판도를 바꾸는 요인)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미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와 함께 코로나 백신을 개발 중인 모더나는 지난 7월 27일 미국 89개 도시에서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 ‘mRNA-1273’ 3상 시험에 돌입했다. 시험 참가자는 3만명이었다. 이번에 공개한 3상 시험 중간 결과에 따르면 실제로는 백신 후보 물질을 접종하지 않고 위약을 투여받은 참가자 그룹에서는 90건의 코로나 감염 사례가 발견된 반면, 백신 후보 물질을 2회 접종한 그룹에서는 코로나 감염 사례가 5건에 그쳤다.​

앤서니 파우치 NIAID 소장은 모더나의 임상시험 중간결과 발표 소식에 “매우 흥미로운 결과”라며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94.5%는 정말 뛰어나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나는 분명히 90% 이상의 효과가 있는 백신이 가능하다고 말했지만 이를 확신하진 않았다"며 "매우 인상적이고 고무적이며 신나는 결과"라고 말했다.​

앞서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함께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 역시 효과가 90% 이상이라는 중간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화이자는 지난 9일(현지 시각) 3차 임상시험 참가자 중 코로나에 감염된 94명을 분석한 결과, 자사 백신이 코로나 예방에 90% 이상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화이자의 백신은 화씨 영하 94도(섭씨 영하 70도)에서 보관돼야 해 백신 보급·보관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있는데, 모더나의 백신은 화씨 36~46도(섭씨 2~7도)에서 최대 30일 간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