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배달앱으로 음식점 위생 실시간 확인 가능"

입력 2017.11.22 17:00

치킨
앞으로 배달앱 이용 시 실시간으로 해당 음식점의 위생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사진=헬스조선DB

앞으로 배달앱으로 배달 음식을 주문할 때, 음식점의 위생 수준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배달앱이란 배달음식 주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을 말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비자가 배달앱을 통해 음식을 주문할 때, 해당 음식점의 위생 수준을 미리 확인해 주문을 결정할 수 있도록 행정처분 이력·음식점 위생등급 등 식품안전정보를 11월 22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대상 앱은 '배달의 민족', '요기요', '배달통' 등 총 3개 업체다. 식약처는 지난 4월 이들 3개 업체와 식품안전정보 공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이를 근거로 소비자에게 정보를 제공한다.

배달앱 업체는 해당 음식점의 영업등록 여부, 식품위생법 위반에 따른 처분 이력, 음식점 위생 등급제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관리할 수 있다. 식약처는 "배달앱과 식품안전정보 연계를 통해, 식품 안전에 대한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배달 음식점 위생 수준이 향상될 것"이라고 전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