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대세 '밀키트'… 식중독 위험 따져봤니?

입력 2021.06.01 08:15

밀키트 제품 도착했을 때 차가워야

궁중식 찜닭 밀키트
궁중식 찜닭 밀키트/ 한국급식외식위생학회 학술대회 캡처

코로나19로 외식이 힘들어지고 ‘집 밥’을 먹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오면서 ‘밀키트(Meal-Kit)’ 시장이 크게 성장했다. 밀키트란 ‘Meal(식사)+ Kit(키트 세트)’의 뜻으로 신선한 식재료가 손질된 후 포장돼 있어 레시피대로 조리하면 하나의 완성된 메뉴를 만들 수 있는 제품을 의미한다.

밀키트는 2018년 처음 등장한 후 시장이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 이는 국내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인 트랜드다. 28일 한국급식외식위생학회는 'With 코로나 시대, 밀키트(Meal Kit)의 개발 전략과 위생·안전관리’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학술대회에서 '밀키트 제품의 위생·안전 관리'에 대해 발표한 마켓컬리 리스크매니지먼트 진주환 리더는 "코로나19로 밀키트 시장이 급속도로 커지면서 식중독 사고 위험도 대비할 필요성이 높아졌다"며 "세계 1위 밀키트 업체인 독일의 헬로우 프레시에서도 밀키트 제품을 먹고 3명의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밀키트 제품 도착했을 때 차가워야
밀키트에는 신선한 식재료가 들어가 있어 대부분 냉장 제품이며, 식중독에 취약한 육류·생선 등이 포함된 경우가 많다. 온도에 민감한 제품이므로 배송 단계에서부터 취급에 주의를 해야 한다. 미국 질병관리통제센터(CDC)에서 밀키트 식품 안전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최근 내놨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밀키트 제품이 도착하면 제품 온도를 확인해야 한다. 부패하기 쉬운 밀키트 제품은 냉장·냉동 상태로 도착해야 하며, 얼음 결정이 여전히 보이는 상태로 부분적으로 냉동되거나, 적어도 냉장고에 있는 것처럼 차갑게(4.44도 이하) 도착해야 한다. 부패하기 쉬운 식품이 완전히 조리된 경우에도 차갑게 보관된 채로 와야 한다. 특히 65 세 이상 노인 5 세 미만 어린이 건강 문제가 있거나 면역억제제를 복용하는 사람 임산부 등이 먹을 제품이라면 이를 잘 따져야 한다.

소비자들의 행동도 중요하다. 밀키트를 구입하거나 배송을 받으면 밖에 두지 않고 신속하게 냉장 혹은 냉동 보관해야 한다. 상온에서 2시간 이상 보관하면 세균이 급속도로 증식한다. 진주환 리더는 "밀키트는 주로 배송을 많이 하는데, 외출 계획이 있다면 이를 고려해 구매해야 한다"고 말했다.

◇간단한 조리라도… 손·조리도구 위생은 기본
밀키트는 간단하지만 조리를 해야 한다. 사람 손이 닿고 조리도구를 써야 하므로 손이나 조리도구 위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CDC에 따르면 밀키트 조리 전 손과 주방용품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음식을 취급하기 전, 도중, 후에 그리고 먹기 전에 적어도 20 초 동안 비누와 물로 손을 씻어야 한다. 식기·도마·조리대를 사용한 후에는 뜨거운 비눗물로 씻는다. 신선한 과일과 채소는 흐르는 물에 헹궈야 한다.

또한 교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식품을 분리해 다뤄야 한다. 육류·가금류·해산물·달걀을 다른 식재료와 멀리하고, 이들 재료를 손질할 때는 별도의 도마·접시·조리도구를 사용해야 한다. 남은 음식은 즉시 냉장보관하고, 냉장보관했더라도 가급적 빨리 섭취해야 한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간편조리세트'라는 명칭의 식품 유형을 신설, 밀키트를 포함시켰다. 진주환 리더는 “간편조리세트에 대한 관련 위생 법규가 구체적으로 만들어지면 좀더 안전하게 식품 섭취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