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식도암 환자 6명 중 1명 서울아산병원서 치료

입력 2020.08.11 15:16

의료진
서울아산병원 암병원 식도암센터 의료진이 식도암 환자를 통합 진료하고 있다./서울아산병원 제공

국내 식도암 환자 6명 중 1명이 서울아산병원에서 치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암병원 식도암센터는 2010년부터 10년 간 병원을 찾은 식도암 환자 현황과 가장 최근 발표된 국가암등록통계(2017년)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2017년 한 해 동안 새롭게 서울아산병원을 찾은 식도암 환자가 4백여 명으로, 국내 전체 신규 식도암 환자가 2천 5백여 명인 것과 비교했을 때 약 16%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도암 치료는 흉부외과(폐식도외과), 방사선종양학과, 종양내과, 소화기내과, 영상의학과를 비롯해 위장관외과, 대장항문외과,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등 다양한 분야의 의료진과 협진이 필수적이다.

식도암은 진단 후 바로 수술이나 내시경으로 암을 제거하기 까다로운 경우가 대부분이고, 수술로 암이 있는 식도를 제거하더라도 몸 안의 위장이나 대장으로 식도를 재건해야 하기 때문이다.

식도암 수술은 다른 수술에 비해 수술 범위가 매우 크다. 일반적으로 배와 가슴을 각각 15~20cm, 목 부분을 5~10cm 등 총 50cm 정도를 절개한다. 로봇을 이용하면 2~3cm의 구멍을 몇 개만 뚫고 로봇 팔을 집어넣어 수술하기 때문에 수술 후 흉터나 통증, 합병증 발생 위험이 적다.

보통 식도암 초기이거나 방사선 치료를 받지 않는 환자에 국한해 로봇 수술을 시행하는데,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5백 건 이상의 식도암 로봇 수술을 하면서 쌓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서울아산병원 식도암센터는 다양한 병기와 항암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들에게도 로봇 수술을 활발하게 시행하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