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도암까지 악화되는 식도염… 예방 위해 피해야 할 음식

입력 2018.11.29 13:16

삼겹살
삼겹살 같은 기름진 음식은 위와 식도 사이 괄약근을 약하게 해 역류성식도염 유발 위험을 높인다. /사진=헬스조선 DB

영어 강사로 일하는 양모(42)씨는 식사 시간이 불규칙하다. 오전부터 저녁 9시까지 수업이 몰려있다 보니 먹는 시간이 정해져 있지 않고 틈나는 시간에 챙겨 먹는다. 보통 아침은 거르거나 커피 한 잔으로 대신한다. 이로 인해 저녁은 늘 과식하게 되고 피자나 치킨 등 야식까지 즐겨 먹는 편이다. 그러다 최근 명치와 가슴이 뻐근하고 타들어 가는 듯한 통증이 생겼다. 증상이 지속돼 병원을 찾는 양씨는 '역류성식도염' 진단을 받았다.

역류성식도염은 위장 속 내용물이 역류하지 못하도록 식도와 위 사이를 조여주는 괄약근에 이상이 생겨 위나 십이지장의 내용물이 식도 내로 역류돼 염증이 생긴 것이다. 위장과 달리 식도는 위산으로부터 보호하는 점막이 없어 위산이 식도 점막을 지속적으로 자극하면 쉽게 염증이 생긴다. 동탄시티병원의 김영집 원장은 “역류성식도염은 일시적인 소화불량으로 여기고 방치하거나 호흡기 질환으로 오인해 정확한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한 번 약해진 괄약근은 다시 강해지기 쉽지 않고, 증상이 재발하기 쉬워 생활습관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 증상은 가슴이 답답하고 쓰린 통증 외에 기침을 자주 하고 목소리가 변하는 것이다. 소화장애, 속 쓰림, 목의 이물감, 신물이 자주 올라오는 증상도 나타난다.

더 큰 문제는 역류성 식도염이 반복되면 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김영집 원장은 "​역류성식도염이 자주 반복되면 식도 점막 세포를 변형시키고, 이로 인해 식도암이 발생할 위험도 높아진다"고 말했다.

역류성식도염을 예방하려면 위와 식도 사이 괄약근을 느슨하게 하는 지나친 음주, 삼겹살 등의 기름진 음식 섭취를 주의해야 한다. 위산 분비를 촉진하는 탄산음료, 과일주스, 커피, 맵고 자극적인 음식 섭취도 줄이는 게 좋다. 김 원장은 "야식을 먹거나, 음식 섭취 후 바로 눕는 습관은 위장에 무리를 줘 피해야 한다"며 "과체중인 경우에도 괄약근의 압력이 낮아져 위산 역류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체중을 줄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옷은 하의의 허리 부분을 조금 헐렁하게 입는 게 좋다. 허리 부분이 조여 복압이 증가하면 위산 역류가 심해질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