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도암’ 사망률, 남성이 여성의 9.5배…무엇이 원인일까

입력 2018.05.10 16:49

목에 손을 집고 있는 여성
식도암 사망률은 남성이 여성의 9.5배다./사진=헬스조선DB

식도암은 초기에 증상이 거의 없어 발병을 인지하기 어렵다. 하지만 식도는 일반적인 장기와 달리 겉을 싸고있는 막이 없어 주변 장기로 쉽게 전이, 세계 암 사망률 6위를 차지할 정도로 위험한 암이다. 문제는 남성의 사망률이 여성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다는 점이다. 2017년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남성이 식도암으로 사망한 경우는 여성에 비해 무려 9.5배로 높았다. 남성에게서 유독 사망률이 높았던 이유를 짚어보고 해결책을 알아봤다.

술과 담배는 식도암의 주요한 유발 인자다. 알코올과 니코틴 등의 독성물질은 체내에서 복합작용을 일으켜 몸에서 더 큰 부작용과 합병증을 유발한다고 알려졌다. 또한 식도는 우리가 먹고 마시는 음식을 입 다음으로 받아들이는 장기이기 때문에 이에 가장 크게 영향을 받는다. 실제 프랑스 국립암연구소에 따르면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식도암 발병률이 5배로 높았다. 또 음주는 식도암 발병률을 18배로 높였다. 술과 담배를 동시에 하면 식도암 발병률은 44배까지 치솟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7년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남성의 흡연율은 38.4%, 여성은 3.4%로 남성이 여성의 10배다. 음주량도 마찬가지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17년 말에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과음, 만취 폭음 등 고위험 음주 경험 비율은 남성 59.7%, 여성 54.8%로 남성이 더 높다. 때문에 남성에게서 유독 식도암 발병이 높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남성의 식도암은 발병과 더불어 사망까지 이어질 확률도 높다. 당뇨병을 앓고 있는 남성이 여성보다 많다는 것이 여러 원인 중 하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7년 자료에 따르면 당뇨병 환자의 절반 이상이 남성이다. 당뇨병으로 당을 분해하는 인슐린이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면 혈액에 여분으로 돌아다니는 포도당이 암세포의 성장을 촉진시키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당뇨병을 앓고 있다면 암의 증식이 빨라져 식도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더 높아지는 것. 연세대 연구팀에 의하면 당뇨병을 앓고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식도암 사망률이 36% 더 높았다. 때문에 남성은 식도암이 발생하는 빈도도 잦지만 이를 악화시키는 당뇨병으로 사망률이 더 올라가기 쉽다.

따라서 식도암 발병과 사망을 낮추려면 금연과 절주가 필수다. 여기에 당뇨병과 같이 암을 증폭시킬 수 있는 질환을 앓고 있다면 함께 관리해야 한다. 술과 담배, 당뇨병 관리 이외에도 WHO(세계보건기구)가 지정한 발암물질인 65도 이상의 '뜨거운 음료(커피·차 종류 상관없이)'도 피하는 것이 좋다. 저체중이나 과체중, 비만 모두 역류성 식도염을 유발해 식도암으로 이어지기 쉽기 때문에 정상체중을 유지하는 것도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편 식도암은 내시경검사를 통해 발견하며 식도의 점막 조직에만 암이 있다면 수술 없이 내시경만으로 절제가 가능하다. 암이 많이 진행됐다면 외과 수술이나 방사선을 이용해 치료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