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살 여아 코로나 확진… 인천 학원강사 의한 '4차 감염' 추정

입력 2020.05.21 16:20

코인 노래방
이번에 돌 잔치를 한 1살 여아​가 코인노래방에서 감염된 택시기사로 인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번에 돌잔치를 한 1살 여아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경기도 부천시는 중동에 거주하는 A(33)씨 부부와 그의 딸 B(1)양 등 가족 3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A씨 부부와 B양은 지난 9일 부천 한 뷔페식당에서 돌잔치를 했다. 이 식당은 인천 미추홀구 탑코인노래방에서 감염된 택시기사 C(49)씨가 일한 장소다. C씨는 이 뷔페에서 프리랜서 사진사로 돌잔치 사진 촬영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탑코인노래방은 이달 초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학원강사 D씨의 강의를 들은 고3 남학생과 그의 친구가 다녀간 후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곳이다.

A씨 가족은 D씨로 인한 4차 감염 사례로 추정된다. 지금까지 D씨로 인한 지역 감염 사례는 30명에 달한다.

인천시는 이날 앞으로 2주간 시내 노래연습장 2362개소에 미성년자 출입금지명령을 내렸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