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 증가세… 주요 증상은?

기침하는 아이
영유아에서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이 늘어 주의가 필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국내 영유아들 사이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 감염증(hMPV)​'이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14일 질병관리청은 보도자료를 통해 영유아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 감염증이 증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질병관리청 발표에 따르면 국내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 검출률이 38주(9.11~17)에 24.8%였으나 41주(10.2일~8)에 38.4%로 증가했다.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는 주로 봄과 여름에 발생률이 증가하나, 올해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됨에 따라 가을철부터 발생하는 추세를 보인다고 질병관리청은 분석했다.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 감염증은 주로 영유아에게 발생하는 급성호흡기감염증이다. ​주요 증상은 ▲발열 ▲기침 ▲가래 ▲콧물 ▲코막힘이다. 호흡기 비말을 통한 직접전파, 감염된 사람의 분비물이나 오염된 물건 접촉 등으로 인한 간접전파를 통해 옮는다.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의 잠복기는 4~6일 사이다. 5일에서 2주 동안 기침, 발열이 지속된다면 일반적인 감기로만 여기지 말고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 감염증을 오래 방치하면 ▲세기관지염(허파꽈리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 ▲폐렴 ▲천식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 감염증은 증상에 따라 해열제, 소염제, 항히스타민제, 가래약 등을 사용해 치료한다.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 예방을 위해서는 손씻기, 마스크 착용, 기침예절 준수 등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해야 한다. 질병관리청은 특히 영유아 감염률이 높은 만큼 영유아 보육시설 집단 발생을 막기 위해 호흡기 질환이 있는 직원과 영유아 등원 제한, 규칙적 환기, 마스크 착용, 개인물품의 공동사용 금지 원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