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치·잇몸병 예방하는 치실, ‘이렇게’ 사용하세요

입력 2021.01.27 07:30

여성이 치실을 사용하는 모습
치아가 벌어져 음식물이 잘 끼는 사람이나 잇몸 질환이 있는 사람은 치실 사용을 습관화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칫솔과 치실을 함께 사용해야 한다. 식사 후 칫솔질만으로는 치아 사이에 낀 음식물을 제거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치아 사이에 쌓이는 음식물과 치석은 충치, 치주 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서울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치실을 사용할 경우 치주 질환 발생률이 30%가량 감소하며, 매일 3회씩 식후에 치실을 사용하면 치주염을 78% 줄일 수 있다. 현실적으로 매일 3회씩 치실을 사용하는 것이 어렵다면 취침 전 한 번만 사용하는 것도 괜찮다. 특히 치아가 벌어져 음식물이 잘 끼는 사람이나 잇몸 질환이 있는 사람, 치열이 고르지 않은 사람, 보철물·임플란트를 한 사람들은 치실 사용을 습관화해야 한다.

치실 사용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올바른 사용법을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 치실을 잘못 사용할 경우 오히려 잇몸에 상처를 남기도 한다.

치실을 사용할 때는 우선 치실을 30㎝ 정도 끊어 양손 중지에 미끄러지지 않도록 감는다. 이후 닦아 낼 치아 사이에 치실을 들어가게 하고, 양 손가락을 앞뒤로 조심스럽게 움직여 치태나 음식물 찌꺼기가 치실에 묻어나도록 한다. 이때 잇몸이 다치지 않으려면 힘 조절을 잘해야 한다. 치실을 사용할 때는 손을 넣기 어려운 어금니까지 신경 써서 닦아내고, 치아 사이사이를 옮길 땐 치실을 한 번 헹구거나 다른 부분을 사용하도록 한다.

일부 사람들은 치실을 사용하면 치아 사이가 넓어진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치실 사용만으로 치아 사이가 넓어지긴 힘들다. 치아 사이가 넓어졌다면 치주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치주질환은 치아 주위 조직에 생기는 병으로, 조직과 치조골(잇몸뼈)이 세균 감염에 의해 파괴되는 것이다. 치주질환 초기에는 스케일링을 통한 치석제거와 구강위생관리로 회복될 수 있지만, 치주염으로 진행된 경우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치료 시기를 놓치면 발치해야 하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치료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