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 간염 환자, 커피 마시면 '이런 효과' 본다

입력 2023.01.30 09:49

프랑스 AIX 마르세유대, B형 간염 환자 3792명 분석 결과

컵에 담긴 커피
커피/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만성 B형 간염 환자가 커피를 즐겨 마시면 간 섬유증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프랑스에서 나왔다. B형 간염 진단을 받아 치료 중인 환자 중 커피 애호가의 간 섬유화 지표가 51%까지 낮아졌다.

3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프랑스 AIX 마르세유 대학 경제와 보건사회과학과 파트리지아 카리에리(Patrizia Carrieri) 교수팀이 B형 간염 환자 3792명을 대상으로 커피·차·술 등 음료 섭취와 간 섬유증 발생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간 섬유증은 간에서 흉터 조직이 비정상적으로 많이 생기면서 딱딱해지는 것을 말한다. 이는 간이 손상된 세포를 복구하고 교체하려 할 때 나타나는데, 간 기능을 떨어뜨린다.

B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는 최근의 치료 방법 발전에도 불구하고 간 섬유화·간 경화·간암 발생 위험이 크다. 연구팀은 B형 간염 환자의 간 섬유증 예방을 위한 비(非)약물적 방법을 찾기 위해 이번 연구를 시작했다.

전체 연구 참여자(B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 중 1727명은 치료를 받고 있었으나 2065명은 치료를 받지 않았다. 연구팀은 B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 중 간 섬유증 환자의 비율을 밝히기 위해 APII·FIB-4·GPR 등 간 섬유증이 있으면 수치가 올라가는 세 가지 지표를 측정했다. 치료 중인 B형 간염 환자가 커피를 즐겨 마시면 간 섬유증 발생 위험이 낮아졌다. 커피를 한 잔 더 마실 때마다 간 섬유증의 지표인 APRI는 51%, FIB-4는 38%, GPR는 22% 감소했다. 치료를 받지 않은 B형 간염 환자에게선 차를 한 잔 더 마실 때마다 GPR이 22% 낮아지는 데 그쳤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B형 간염 환자가 커피를 많이 마실수록 간 섬유증 발생 위험이 낮아졌다"며 "커피에 든 카페인·폴리페놀·다이테르펜 등 항산화·항염증 성분이 간 섬유증 위험을 낮추는 데 기여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HAL' 최근호에 실렸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