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때' 일하는 사람, 코로나 더 잘 걸려

입력 2022.12.14 14:48

어두운 방에서 일하고 있는 여성
교대 근무자들이 코로나19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근무 시간이 낮밤으로 계속 바뀌는 '교대 근무자'가 코로나19에 걸리기 쉽고, 위중할 확률도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베르겐대 연구팀은 근무 환경과 코로나19 감염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국제코로나19수면연구-II(ICOSS-II)' 데이터에 등록된 16개국 7141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온라인 설문지로 근무 환경과 코로나 확진 유무, 입원 유무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교대 근무자는 주간 근무자보다 코로나로 입원할 확률이 6배 더 높았다. 또 코로나로 위중할 확률은 주간 근무자보다 2.71배 높았다.

교대 근무자가 코로나가 취약한 이유로 연구팀은 수면 부족을 꼽았다. 교대 근무자들은 상대적으로 수면이 부족한 경우가 많은데, 잠이 부족하면 면역체계에 부정적 영향을 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률이 증가한다는 것이다.

연구 저자 비요른 비요르바튼(Bjørn Bjorvatn) 교수는 "교대 근무자들은 바이러스에 직접적으로 노출되지 않더라도 다른 근무자보다 감염에 취약하다"며 "백신을 맞거나 틈틈이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시간생물학(Chronobiology International)'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