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안전성 위원회 "인과성 판단 결과 바뀔 수 있어"

입력 2021.11.12 11:05

박병주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위원회는​ 기존 백신 인과성 판단 결과가 바뀔 수 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제공

코로나19 백신 피해보상전문위원회에 결정적 자료를 제공하게 될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위원회가 기존 백신과 부작용 간 인과성 판단 결과가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박병주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위원회 위원장(대한민국의학한림원 부원장)은 12일 브리핑에서 "이전에 내린 인과성 결론이 바뀔 가능성이 언제든지 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은 이날 국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사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기 위해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위원회를 구성, 공식 출범했다.

박병주 위원장은 "의학은 하루가 다르게 빠르게 발전하고 있고, 지식도 계속 축적되고 있어 과거의 기준으로 내린 결정이 항구불변 하다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에 의한 유효성과 안전성을 연구한 결과가 시시각각으로 변하고 있기에 이를 반영, 이전에 내린 결론이 바뀔 수 있는 가능성은 언제든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앞으로 우리나라 국민 대상 자료와 해외 연구를 종합적으로 참고해 한국인 고유의 과학적 근거를 생성할 예정이다. 박 위원장은 "인종 간 (약물반응) 차이 때문에 백인과 황색 인종 간의 차이, 한국인과의 차이 등이 나타날 가능성은 언제든지 있다"며 "한국인 자료를 기반으로 분석한 과학적 근거를 생성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 백신이 문제가 되는 질병, 이상반응을 유발했는지 인과관계를 분석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위원회는 박병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부원장을 위원장으로 임명하고, 3개 소위원회(역학, 임상, 소통) 및 소위원회 이하 주제별 11개 소분과로 총 22인으로 구성됐다. 더불어 전문가 인력 망 형태의 전문자문위원단을 구성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