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고농도 초미세먼지 노출, 아이 성장저하 유발"

입력 2021.09.13 10:09

임신부
임신 중 고농도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아이의 성장저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임신 중 고농도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아이의 성장저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임신 중기에 고농도의 초미세먼지(PM2.5)에 노출됐던 임산부가 출산한 아이의 경우, 특히 여아에서 5세까지의 성장 궤도에 지속적인 저하를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정책연구용역 '소아 호흡기·알레르기질환 장기추적 코호트(COCOA)' 과제의 연구에서 총 440명의 5세 아동의 성장 궤도에 따른 임신 중 PM2.5 노출 영향 및 관련 기전 분석을 수행해 확인된 것이다.

PM2.5의 위험도 분석 결과, 임신 중기(14~26주)의 고농도 PM2.5 노출은 출생체중 저하의 위험도를 1.28배 높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출생 후 5년까지의 성장 궤도가 지속적으로 높은 집단과 낮은 집단에서의 임신 중 PM2.5 노출 농도를 비교한 결과, 임신 중기의 PM2.5 노출 농도가 높을수록 특히 여아에서 출생 및 생후 5세까지의 성장궤적이 지속적으로 저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대혈을 이용한 메틸화 분석 결과, PM2.5 노출 농도가 높고 출생체중이 적은 여아 신생아군에서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유전자인 ARRDC3의 메틸화가 증가하였으며, 특히 체중이 적은 5세 여아에서도 ARRDC3의 메틸화가 증가하는 것을 보였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임신 기간 중 고농도 PM2.5 노출이 아이의 출생체중과 키 외에도 출생 후 성장 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임산부 및 가족 분들께서는 임신기간 동안 PM2.5 농도변화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특히 임신 중기에는 PM2.5 고농도 시 외부활동을 자제하며, 외출 시에는 보건용 마스크 착용, 실내에서는 주기적 환기 및 공기청정기를 가동하는 등 PM2.5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환경보건‧환경과학 분야 최상위 저널인 'Environmental Research'에 2021년 7월 온라인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