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코피 나는 이유가 '미세먼지' 때문?

입력 2021.06.07 13:48

코피 흘리는 여성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수록 코피 환자 수가 증가한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수록 코피 환자 수가 증가한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대병원 이비인후과 김경수·민현진 교수팀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중앙대병원에 코피 발생으로 내원한 1557명의 소아와 성인 환자들을 대상으로 온도, 습도 등의 기후인자 및 미세먼지 농도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특히 미세먼지와의 상관성에 주목하고, 기상청에서 발표한 5년간의 기후 및 미세먼지 농도 데이터와 같은 기간 병원에 코피 발생으로 내원한 환자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날짜별 평균 미세먼지 농도와 평균 코피 발생 환자 수를 비교했다.

미세먼지와 코피 환자수 비교표
▲미세먼지 농도와 코피 환자수 비교표/사진=중앙대병원 제공

그 결과, 연중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높았던 1월, 2월, 3월에 코피 발생으로 병원에 내원한 일평균 환자 수는 각각 1.21명, 1.12명, 1.18명이었던 반면에 같은 기간 미세먼지 농도가 낮았던 7월, 8월, 9월의 경우 일평균 환자 수가 0.52명, 0.63명, 0.90명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코피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온도, 습도 등의 기후인자를 고려한 통계학적 분석을 통해서도 미세먼지의 농도가 높을 때 코피로 내원하는 환자의 숫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연구 결과 나타났다. 연령별로 봤을 때도 성인과 소아 모두 미세먼지 농도가 코피 발생에 유의한 영향을 주는 인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민현진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미세먼지 농도가 높으면 코피 발생 위험이 높다는 것을 새롭게 규명했다”며 “미세먼지가 나쁜 날에는 야외활동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코를 세게 푸는 등의 물리적 충격을 주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환경연구·공중보건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