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많을 때 지켜야 할 '생활수칙' 7

입력 2021.04.21 10:40

막대로 물걸레질하는 모습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도 환기가 필요하다. 단, 환기 후 물걸레질을 자주 해줘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매년 봄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것이 바로 ‘미세먼지’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폐암을 비롯해 각종 질환의 원인이 된다고 알려졌다. 순천향대부천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장안수 교수의 도움말로 미세먼지로부터 우리 건강을 지키는 생활수칙에 대해 알아본다.

1. 마스크는 식약처 승인 마스크를 사용하되, 미세먼지 수준과 자신의 호흡량을 고려해 적절한 제품을 선택한다.
KF80, KF94 마스크 등은 평균 0.4㎛ 크기의 먼지 입자를 각각 80%, 94% 이상 걸러낸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한 것이다. 원칙적으로 숫자가 높은 마스크가 미세먼지 차단율이 높지만, 천식 또는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 노인, 유아에서 호흡곤란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미세먼지 수준과 자신의 호흡량을 고려하고, 호흡기 질환자는 주치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마스크를 선택한다.

2. 미세먼지가 심한 날은 하루 2회, 10분씩 환기한다.
환기하지 않으면 실내 이산화탄소 농도가 올라가기 때문에 반드시 환기가 필요하다.​ 환기는 대기 이동이 활발한 오전 9시~오후 6시 사이에 하면 좋다. 새벽과 늦은 밤에는 오염된 공기가 지상으로 내려앉아 환기를 피해야 한다.

3. 미세먼지가 심한 날은 환기 후 자주 물걸레질한다.
환기는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도 필요하지만, 이때 외부에서 미세먼지가 들어올 수 있다. 따라서 환기 후 유입된 미세먼지가 충분히 가라앉으면 물걸레질을 해주는 게 좋다. 

4. 물을 수시로 마시고, 과일과 채소를 충분히 섭취한다.
체내의 미세먼지 배출을 위해서는 충분한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 또한 기관지 점막을 건조하지 않게 유지하면, 미세먼지의 침투를 막을 뿐 아니라 중금속 농도를 낮추고 노폐물을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5. 미세먼지가 생기는 조리 습관을 바꾼다.
환경부에 따르면 조리 시 초미세먼지(PM2.5)의 농도는 생선·고기류를 삶았을 때 119㎍/㎥, 튀겼을 때 269㎍/㎥, 구웠을 때 878㎍/㎥까지 올라간다. 문을 닫고 조리하면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3000~4000㎍/㎥까지 치솟을 수 있다. 대기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이더라도 구이 요리를 할 때는 주방과 거실 창문을 활짝 열었다가 닫는 것이 좋다. 조리대 후드는 조리 중은 물론이고, 조리 후에도 30분 정도 계속 켜둔다.

6. 외출 후 집에 들어가기 전에 옷의 먼지를 반드시 턴다.
미세먼지가 그대로 묻은 외투를 털지 않으면 실내 공기를 오염시킬 수 있다. 현관 밖에서 먼지떨이를 이용해 꼼꼼히 털고, 봄철에는 평소보다 옷을 자주 세탁하는 것이 좋다.

7. 집에 들어오면 바로 손 씻기, 칫솔질, 세안 등 개인위생을 청결하게 한다.
세균과 미세먼지, 독성 물질에 노출된 호흡기와 눈, 머리카락, 피부 등은 집에 오자마자 청결하게 씻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