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이 위험 높은 폐암 따로 있다

입력 2019.05.07 16:25

삼성서울병원 정병호 교수팀 연구

위치에 따라 전이 위험이 높은 폐암이 따로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폐 그래픽
동심원 3분의 1 내부 위치인 맨 오른쪽 폐 부분에 있는 종양이 종격동 림프절 전이 위험이 높다. /삼성서울병원 제공

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정병호 교수·신선혜 임상강사·​영상의학과 정동영 전공의 연구팀은 비소세포폐암 환자 1337명을 대상으로 종양의 발생 위치와 종격동 림프절 전이 여부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우선 환자들의 CT 검사 영상에서 폐문 또는 몸의 정중선을 기준으로 3분의 1과 2 지점을 지나는 곳에 동심원 형태의 가상선을 그렸다. 또 정중선에서 같은 위치에 시상면으로 나눈 선을 그었다. 그 결과, 동심원 3분의 1 내부 위치에 있는 종양(그림1)에서 종격동 림프절 전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위치에 있는 종양은 그렇지 않은 곳에 있는 종양보다 림프절 전이 위험이 2.13배 높았다.

연구팀 사진
정병호 교수, 신선혜 임상강사, 정동영 전공의 /삼성서울병원 제공

정병호 교수는 “폐 중심부에 생긴 암에 대한 정의가 명확해짐에 따라 환자의 치료방향에 대한 결정도 보다 정밀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궁극적으로 환자 예후를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되도록 계속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영상 검사상 림프절 전이가 없는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 중 가장 큰 규모로 국제 학술지 유럽호흡기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실제 림프절 전이를 가장 잘 예측할 수 있는 중심부 종양의 정의를 밝힌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