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베리·체리 속 안토시아닌, 심장병 예방 효과"

  • 이히나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정선유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11.08 11:04

    딸기, 블루베리
    안토시아닌 섭취가 심혈관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클립아트코리아

    채소·과일 속 색소인 안토시아닌이 심혈관질환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노섬브리아대 연구진은 미국, 유럽, 호주에서 4~41세 남녀 60만2000명 데이터를 분석해 안토시아닌 섭취가 심혈관질환 예방에 도움이 되는지 연구했다. 안토시아닌은 붉은색이나 보라색을 띠게 하는 천연 항산화 물질로, 아사이베리, 아로니아, 블루베리, 체리, 라즈베리, 가지, 고구마, 자색 양배추 등에 들어있다.

    연구 결과, 안토시아닌 섭취량이 가장 많은 사람은 가장 적은 사람과 비교해 관상동맥 심장질환 발병 위험이 9% 낮고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위험은 8% 낮았다. 안토시아닌은 혈관을 튼튼하게 하고, 노폐물을 제거해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된다. 따라서 안토시아닌 섭취가 증가하면 콜레스테롤 수치, 트라이글리세라이드 수치, 혈압과 같은 심장 질환의 위험 요인이 개선된다고 알려졌다. 안토시아닌이 심혈관질환에 좋다는 연구 결과는 이미 수차례 나왔다. 연구진은 “채소·과일 화합물이 심장혈관 건강을 강화하는 데 특히 효과적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가 최근 몇 년 간 계속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식품분야의 학술지 'Critical Reviews in Food Science and Nutrition’ 최신호에 게재됐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