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형 박사의 뇌피로와 과학적 휴식법] [7] 잡념 거두고 호흡에 집중… 편안한 휴식 안겨줘

  • 이시형 세로토닌문화원 원장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6.15 08:55

    요즘 미국 대기업 CEO 사이에 폭발적인 붐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 마음챙김 명상이다. 아메리칸 드림(성공)을 위해 브레이크 없는 자동차 같이 달려왔지만 물질적 성장만으로 어딘가 허전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이 영적, 정신적, 내적 성숙을 위해 명상을 시작했다.

    뉴잉글랜드의 최첨단 과학자 그룹은 매 2년마다 달라이 라마경을 초대하고 2주간 명상을 한 다음 온갖 검사를 한다. 그리고 내린 결론이 '명상은 동양의 신비가 아니라 증명된 과학'이라는 것이다. 조용한 호흡과 명상은 흥분된 교감신경을 안정시키고 편안한 휴식을 준다.

    명상은 반듯한 자세를 취한 뒤 날숨 시엔 입을 가늘게 열고 아랫배가 등에 닿을 정도로 조용히, 천천히, 가늘게 내쉬어야 한다. 들숨은 코로 저절로 된다. 집중해서 일하지 않을 때 활동을 시작하는 뇌 부위에 편안한 휴식을 줄 수 있는 방법이다.

    명상을 하다보면 온갖 잡념이 떠오를 수 있다. 살아있는 사람이 어찌 생각이 안나랴. 어떤 생각도 안 하려고 하거나 싸우면 안 된다. 또 특정 생각을 하려고도 마라. 마치 강가에 서서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듯 흘려보내라. 절로 마음이 편안해진다. 반듯한 자세, 리드미컬한 호흡은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시켜 편안하고 쾌적한 힐링을 안겨준다.

    잠시라도 좋다. 1~2분도 좋다. 당장 마음이 편안해짐을 체험할 수 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