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기능저하증 원인, 뇌에 생긴 이상 탓?

  • 김하윤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권애리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6.05.16 11:00

    갑상선기능저하증 원인에 대해 궁금해하는 사람이 많다. 갑상선은 갑상선호르몬 등을 분비하는 나비 모양의 내분비샘으로 목 앞쪽에 자리하고 있다. 이 갑상선에서 갑상선호르몬이 적게 분비되면 갑상선기능저하증에 걸리게 된다. 충분히 휴식을 취한 후에도 피곤하거나, 식욕이 없어 잘 먹지 않는데도 체중이 증가한다면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의 원인이 무엇인지 알아본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은 그 원인에 따라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한다. 갑상선 자체의 이상으로 인한 일차성 갑상선기능저하증과 갑상선을 조절하는 호르몬을 분비하는 뇌하수체 이상으로 인한 이차성 갑상선기능저하증으로 나눌 수 있다.

     

    목 앞쪽의 나비 모양의 내분비샘인 갑상선
    충분히 휴식을 취한 후에도 피곤하거나, 식욕이 없어 잘 먹지 않는데도 체중이 증가한다면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의심해볼 수 있으며 원인은 크게 일차성과 이차성으로 분류한다/사진=조선일보 DB

    일차성 갑상선기능저하증은 갑상선기능저하증의 95% 이상을 차지하며 그중에서도 70~85%는 만성 자가면역성 갑상선염에 의한 것이다. 만성 자가면역성 갑상선염은 자가면역 반응 때문에 면역 세포가 갑상선 호르몬을 분비하는 갑상선 세포를 서서히 파괴하는 질환이다. 그 외에 갑상선의 다른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수술로 갑상선을 제거하거나, 방사성 요오드 치료로 갑상선이 파괴된 경우에도 갑상선기능저하증이 발생한다. 아주 드물게 선천적으로 갑상선이 없는 상태로 태어나거나 갑상선호르몬의 생산 과정에 문제가 있는 선천성 갑상선기능저하증도 있다. 출산 후나 바이러스 감염에 때문에 일시적으로 갑상선기능저하증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이 경우는 대부분 저절로 회복된다.

    이차성 갑상선기능저하증은 갑상선 자체의 문제가 아닌 뇌하수체의 문제로 발생한다. 뇌하수체는 갑상선자극호르몬(TSH)을 분비해 갑상선을 자극하고 호르몬 신호를 받은 갑상선은 갑상선 호르몬을 분비한다. 뇌하수체 종양으로 인한 수술 및 방사선 치료로 뇌하수체의 기능이 저하되면 갑상선자극호르몬이 결핍돼 갑상선이 갑상선호르몬을 정상적으로 분비하지 못하게 된다. 이차성 갑상선기능저하증은 뇌하수체에서 분비되는 다른 호르몬의 결핍이 동반된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이 의심되면 신속히 전문의의 진찰을 받고, 갑상선기능저하증에 해당한다면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는 갑상선 호르몬약 복용으로 이뤄진다. 약 복용 시작 6~8주 후에 약의 적정량을 결정하기 위해 혈액검사를 한다. 그 결과 갑상선 기능이 정상으로 나오면 복용하고 있는 용량을 그대로 유지하면 된다. 갑상선호르몬 약은 용량을 잘 조절하면 부작용이 없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