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3 영양제 '이렇게' 변하면 먹지 말아야

입력 2022.06.10 16:35

알약 사진
영양제별로 보관방법과 유통기한을 지켜 섭취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람들은 부족한 영양소를 채우기 위해 각종 영양제를 챙겨먹는다. 하지만 여러 영양제를 두고 먹다보면 각각의 보관법을 헷갈릴 수 있다. 영양제별로 먹어도 되는 기한, 보관법 등에 대해 알아본다.

◇유산균은 냉장보관, 오메가3는 냄새나면 버려야
유산균이나 지용성 영양제는 유통기한 내에만 섭취하는 것이 좋다. 유산균은 시간이 지나면 유익한 균은 사라지고 독소나 곰팡이 같은 유해한 균이 생길 수 있다. 또한, 살아있는 균이 들어있기 때문에 냉장보관 해야 한다. 오메가3 같은 지용성 영양제는 공기 속에 오래 두면 산화되면서 색깔이 변하고 냄새가 난다. 산화된 지방은 암 발병의 위험을 높일 수 있어 유통기한 지난 지용성 영양제는 버리는 것이 좋다. 캡슐이나 액체 성분의 약품들은 알약으로 된 것보다 더 빠르게 변질될 수 있어 역시 유통기한을 지켜 섭취해야 한다.

◇비타민, 뜯지 않았다면 유통기한 2~3년 지나도 안전
비타민이나 미네랄제제 같은 경우, 개봉하지 않았다면 유통기간 이후 2~3년이 지나도 안전하다. 습도 70% 미만의 서늘하고 직사광선에 노출되지 않은 곳에서 보관했다면 변질될 우려가 적다. 그렇지 않으면 비타민은 온도와 습도, 직사광선에 취약해 색이 변하거나 영양소가 분해될 수 있다. 특히 습한 환경에서는 세균이 번식할 수 있다. 이미 개봉하여 먹고 있다면, 유효기간은 1년 정도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