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 때도 없이 눈물 난다면… 치료 필요한 ‘눈물흘림증’

입력 2020.09.15 10:50

눈물 사진
코나 눈물관에 염증이 생겨 눈물길이 막히면 눈물이 계속해서 나온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별다른 자극이 없이 시도 때도 눈물이 나면 ‘눈물흘림증’을 의심해야 한다.

신생아의 경우 6~7% 눈물길이 막힌 상태로 태어나며 그중 10~20%는 눈물길이 뚫리지 않는 경우도 있다. 생후에도 눈물 흘림 증상이 지속될 경우 성형 안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고, 경우에 따라 눈물길을 뚫어주는 치료를 받아야 한다.

성인에게서 눈물흘림 증상이 나타난다면 노화나 코·눈물관 염증, 부종 등이 발생하면 코·​눈물관이 좁아질 수 있으며, 림프종, 백혈병, 비강 내 종양 등에 의해서도 후천적인 눈물길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강북삼성병원 안과 한지상 교수는 “눈물길 폐쇄가 발생하면 눈물이 고여 사물이 흐릿하게 보이기도 하며, 눈곱이 자주 끼고, 눈 밖으로 눈물이 흐른다”며 “이를 방치하면 세균이 번식하게 되어 피부염, 결막염, 눈물주머니염 등 각종 염증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자주 눈물이 나는 눈물흘림증 환자 중 코눈물관막힘이 의심되는 경우, 생리식염수를 흘려보내는 검사, 조영제를 흘려보내며 동시에 X ray를 연속적으로 찍어서 검사하는 방법 등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들은 폐쇄의 정도와 대략적인 위치를 추측하는 정도에 그쳤다.

직경 0.9mm의 초소형 내시경으로 코눈물관 내의 병변을 직접 관찰 할 수 있는 ‘누도미세내시경’은 위장 내시경처럼 내시경을 이용해 눈물길 안을 직접 볼 수 있으며, 질환의 원인 폐쇄 정도 및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내시경 검사를 통해 협착, 염증 등이 발견되면 염증을 제거하고 협착을 뚫는 등의 치료를 추가로 시행할 수 있다. 실리콘으로 만들어진 관을 눈물길에 삽입하는 치료를 병행하기도 한다. 대다수가 내시경 검사와 실리콘관 삽입술을 시행하면 증상 호전을 보인다.

한지상 교수는 “눈물흘림증을 가볍게 생각하고 방치하지만 이때 증상이 점차 악화되고, 치료 성공률도 떨어질 수 있다”며 “눈물 질환은 단순한 불편함을 넘어 동반 질환을 가져오기도 하므로 꼭 적절한 시기에 전문의의 진료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