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 불면 나도 모르게 주르륵… 눈물흘림증, 막힌 눈물 길 뚫어줘야

입력 2014.01.08 07:00

눈물흘림증 환자는 피부염 등 염증 질환이 생길 수 있으므로 초기에 대처가 필요하다.
눈물흘림증 환자는 피부염 등 염증 질환이 생길 수 있으므로 초기에 대처가 필요하다. 눈물 길의 막힌 정도에 따라 수술이나 시술을 시행한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추운 겨울이면 자신도 모르게 눈물이 계속 흐르는 사람이 적지 않다. 이같은 '눈물흘림증'은 눈물 길이 좁아졌거나 막혀서 눈에 고여 있는 눈물이 눈꺼풀 밖으로 넘쳐 흐르는 것이다.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노화·눈코 염증·약물(녹내장 치료 안약)이 원인으로 꼽힌다.

눈물흘림증이 있으면 수시로 닦아야 하는 등 일상생활이 불편할 뿐 아니라 눈가가 벌겋게 짓무르는 피부염, 눈물주머니염과 같은 질환이 생긴다.

누네안과병원 문상호 원장은 "눈물주머니는 얼굴 뼈 깊숙이 있기 때문에 염증으로 고름이 생기면 얼굴이 붓고, 뇌염 등 합병증이 심각하므로 초기 대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눈물흘림증의 치료는 눈물 길이 아예 막혔을 때와 좁아졌을 때에 따라 다르다. 눈물 길 입구에 생리 식염수를 넣어 생리식염수가 내려가는 정도를 보는 '눈물관 세척 검사'를 통해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눈물 길이 완전히 막힌 경우에는 외과적 수술이 필요하다. 눈물 길을 둘러싸고 있는 얇은 뼈에 구멍을 내 새로운 눈물 길을 만들어주는 것이다. 새로 만들어진 눈물 길이 다시 막히지 않도록 직경 0.8㎜ 정도의 실리콘관을 삽입한다. 삽입된 실리콘은 2~6개월 후에 제거한다. 국소마취만 하며 수술 시간은 30분 정도 걸린다.

눈물 길이 좁아진 경우에는 실리콘관을 눈물 길에 삽입해 넓혀주는 시술을 한다. 실리콘 관은 2~3개월 뒤 제거한다. 내시경을 이용해 코 안에서 수술하므로 흉터가 남지 않고 점막 손상이 적다. 시술 시간은 5~10분 걸린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