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 위주 식사하면 살 빠지게 하는 '장내 미생물' 증가

입력 2019.09.17 13:43

채소 사진
채식주의를 하면 장내 미생물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채식을 먹으면 체중감소 효과를 내는 장내 미생물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책임있는 의약품을 위한 의사 위원회(PCRM) 연구팀은 완전 체식주의자 73명과 채식주의를 하지 않는 147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16주 동안 이들의 장내 미생물 종류의 변화를 관찰했다.

연구 결과, 채식주의자 그룹은 '피칼리박테리움 프로스니치'라고 불리는 장내 세균이 채식주의를 하지 않은 그룹보다 4.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세균은 체중·체지방·내장지방 감소와 연관이 있다. '박테로이데스 프라길리스' 균도 19.5% 증가했다. 이 세균 또한 체중 감소 및 인슐린 감수성 증가와 연관됐다고 알려졌다.

연구팀은 "채식주의자의 장내 미생물 변화는 섬유질 섭취로 인해 '단쇄 지방산'이 증가한 것이 원인"이라며 "따라서 채식을 통해 풍부한 섬유질을 섭취하는 것은 다이어트와 당뇨병 예방에 효과적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유럽당뇨병연구협회 연례회의(European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Diabetes Annual Meeting)'에서 발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