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니 제품 3개 중 1개, 쇳가루 검출… 서울시, 전량 폐기

입력 2018.12.04 10:22
노니 제품 4개
서울시가 진행한 제품 안전성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사진=서울시 제공

국내에서 제조한 노니 분말·환제품 일부에서 쇳가루가 다량 검출돼 서울시가 전량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최근 건강식품으로 알려지며 판매량이 증가한 노니 제품에 대한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서울시는 10월 23~31일 노니제품 중 온라인 판매제품 12건, 오프라인 판매제품 15건 등 총 27건에 대한 '금속성 이물'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27건 중 9개(33%) 제품이 금속성 이물(쇳가루) 기준치(10.0mg/kg미만)​를 초과했다.

부적합 9개 제품은 환제품 3건, 분말제품 6건으로 ​​금속성 이물 기준치의 6배(63.5mg/kg)에서 최대 56배 이상(560.2mg/kg)까지 쇳가루가 초과 검출됐다.
서울시는 해당 제품을 즉시 회수·폐기하고 행정조치를 의뢰한 상태다.​

부적합 제품은 선인촌 노니가루, 선인촌 노니환, 동광종합물산(주) 노니환, 정우물산 노니열매파우더, 플러스라이프 노니가루, 한중종합물산 노니가루, ㈜푸른무약 노니, 월드씨앗나라 노니분말, 행복을파는시장 노니환 등 9개 제품이다.

특히 수거제품 27건 중 수입 완제품(외국에서 분말로 가공한 제품) 4건에서는 부적합 제품이 없으며, 부적합 9건 모두 국내 제조·판매제품(국내에서 분말, 환으로 제조한 제품)인 것으로 조사됐다.

노니는 열대식물의 열매로 주로 분말, 차, 주스 등 식품 및 약용으로 섭취한다. 항산화 기능이 있고,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소비량이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였다.

위반 제품은 식품의약품찬전처 홈페이지 '식품안전나라'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