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면 '뱃살' 늘어나는 이유

입력 2022.06.30 10:36

담배 피우는 남성
담배를 피우면 뱃살이 늘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담배를 피우면 살이 덜 찐다고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흡연이 오히려 뱃살을 찌운다는 사실을 밝힌 연구 결과가 있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송윤미 교수팀이 2007~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성인 남녀 1만8818명을 조사한 결과, 흡연 남성은 비흡연 남성에 비해 복부비만(허리둘레 90㎝ 이상) 위험이 65%, 흡연 여성은 비흡연 여성에 비해 복부비만(허리둘레 85㎝ 이상) 위험이 60% 높았다.

흡연이 복부비만을 유발하는 원인은 바로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때문이다. 흡연을 하면 혈중 코르티솔 농도는 평균 35% 증가한다. 신장 위에 있는 조직인 부신에서 분비되는 호르몬 코르티솔은 지방세포와 반응해 지방 분해를 억제해 지방이 쌓이게 한다. 복부의 지방세포는 다른 신체 부위의 지방세포보다 코르티솔에 반응하는 코르티솔 수용체가 최대 4배 많아 복부에 지방축적이 잘 된다. 또한 코르티솔은 우리 몸에서 식욕을 촉진시키는 효과가 있는데, 코르티솔이 많이 분비되면 음식도 많이 먹게 된다.

한편, 송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과거에는 흡연을 했지만 현재 금연 중인 남성은 흡연 남성에 비해 복부비만 위험이 20% 낮았다. 단, 여성은 담배를 끊더라도 복부비만 위험이 낮아지지 않았다. 여성은 금연해도 체중이 늘어나는 경향이 있는데, 입이 허전해 간식 등을 상대적으로 많이 찾기 때문이다. 이때는 껌을 씹어 식욕을 줄게 해 체중 증가를 막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