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무증상 환자 10명 중 1명, 증상 악화로 병원행

입력 2021.10.06 16:19

생치소
생활치료센터 입소 무증상 코로나19 환자 15.9%는 증상이 악화돼 병원 이송됐다. / 사진=연합뉴스 DB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 2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사람 10명 중 1명 이상이 중도에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처음엔 무증상이었으나 개인에 따라 격리 도중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생활치료센터 의료진의 모니터링으로 이러한 환자를 조기에 병원으로 이송한 경우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생활치료센터 올해 입소인원(1~8월까지)은 총 12만3000여 명이다. 월별 현황을 보면, 7~8월 입소인원(6만7613명)이 전체의 54.6%를 차지했다. 특히 8월(3만8916명)에는 2월(6573명) 대비 입소자가 5배 가까이 늘어났다. 생활치료센터 역시 여름철 환자 쏠림이 심각했던 것으로 보인다.

입소 당시엔 무증상 혹은 의료적인 조치가 필요하지 않은 사람이었으나, 이후 증상이 악화해 병원으로 이송된 환자는 올 8월 기준 1만9000여 명에 달했다. 전체 입소자 대비 병원 전원율은 15.9%다. 입소자 10명 중 1명 이상이 격리 중 증상악화로 병원치료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병원으로 전원 되는 중증환자의 기준은 의식이 명료하면서 해열제를 복용해도 열이 38도를 넘거나, 호흡곤란 증상 또는 영상검사에서 폐렴 소견이 있을 때 등이다. 생활치료센터에 근무하는 의료진의 모니터링을 통해 이런 경우 해당 지역 감염병 전담병원 등으로 전원시킨다.

김원이 의원은 “생활치료센터 의료진의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경과관찰을 통해 적절하게 병원치료로 연계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앞으로 위드코로나에 대비해 무증상 및 경증환자의 지역사회 코로나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대책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생활치료센터는 총 88개소로, 수도권에 62곳 비수도권에 26곳이 있다. 정원은 1만9000여명으로 현재 입소인원은 1만1000명 내외(9월 29일 기준)다. 전국 가동률은 59.4%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