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욕 채워지지 않으면, 식욕 왕성… 사실일까?

입력 2021.07.27 14:20

음식 먹고 있는 모습
성욕이 채워지지 않으면 식욕이 왕성해질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항간에 성욕이 충분히 채워지지 않으면, 이를 보완하기 위해 식욕이 불타오른다는 얘기가 있다. 과학적인 근거가 있는 말일까?

과학적 근거가 있다. 성욕을 채워야 하는데 욕구만큼 행동이 따라주지 않으면 배가 고프다. 뇌의 시상하부에는 식사, 섹스 등 욕망에 관여하는 포만중추가 있다. 포만중추는 식욕을 누르고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CART 단백질과, 식욕을 불러일으키는 NPY 단백질에 의해 조절된다. 포만중추 겉면에는 이런 단백질을 받아들이는 수용체가 있는데, 두 단백질 중 더 많이 분비된 쪽이 수용체를 차지한다. 그런데 섹스가 부족해서 성욕이 채워지지 않으면 NPY 단백질의 힘이 커져 포만중추를 차지해버린다. 이렇게 되면 포만중추가 몸에 배고프다는 신호를 보내 배고픔을 느끼게 된다.

졸린데 자지 못할 때도 배고픔을 느낄 수 있다. 잠을 적게 자면 뇌에서 식욕을 관장하는 편도체가 강력하게 반응해, 칼로리가 높고 자극적인 음식이 당긴다. 미국 펜실베니아주립대 연구에 따르면, 하루 6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지 못할 경우 식욕을 촉진하는 그렐린 호르몬이 늘어나고,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인 렙틴은 감소한다.

한편, 스트레스를 받을 때도 배고픔이 느껴질 수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몸속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높아진다. 코르티솔은 식욕 억제 호르몬인 렙틴의 힘을 약화시킨다. 밥을 많이 먹어서 렙틴이 "그만 먹어!"라는 신호를 보내도, 몸속 세포들이 이 명령을 받아들이지 않는 것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