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는 식곤증, 극복방법은?

입력 2015.06.23 10:40

점심식사 후 나른해지는 몸과 참을 수 없이 쏟아지는 졸음에 괴로워하는 사람이 많다. 식곤증 때문이다. 오후만 되면 몰려오는 식곤증을 극복하는 생활수칙을 소개한다.

식곤증 일러스트
식곤증 일러스트/사진 출처=조선일보 DB

식곤증은 식사 후 소화기 쪽으로 혈류가 몰려 뇌로 가는 혈류량이 상대적으로 적어져 발생하는데, 이때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야외로 잠깐 나가 산책을 하면 뇌에 신선한 산소가 공급돼 졸음이 사라진다. 만약 바깥으로 나갈 수 없는 상황이라면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좋다. 좌뇌와 우뇌를 자극하는 가벼운 운동으로도 두뇌를 깨울 수 있다. 대표적인 스트레칭으로 '양손 방향 스트레칭'이 있다. 오른손은 아래·위로, 왼손은 오른쪽·왼쪽으로 동시에 움직인다. 왼손과 오른손의 방향을 바꿔도 된다. 처음에는 한 손씩 따로 연습한 후, 양손을 동시에 움직인다. 이 동작은 오른손을 움직여 좌뇌를 자극하고, 왼손을 움직여 우뇌를 자극하여 좌뇌와 우뇌가 정보를 교류하는 데 도움을 준다.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바른 자세를 유지하지 않으면 몸이 쉽게 피로해지고, 허리 통증과 손목터널증후군 등의 질환도 생길 수 있다. 업무를 할 때 컴퓨터 앞에 몸을 바짝 당기고 앉아 모니터는 눈높이와 맞추고, 키보드와 마우스는 손으로 움직이기 편한 곳에 두는 게 좋다. 다리는 90도 각도로 구부려 발바닥이 지면에 편하게 닿게 한다.

양치를 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치약에 있는 멘톨 성분이 입안을 시원하게 만드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이는 뇌에 실질적인 작용을 해 졸음을 물리치는 역할을 한다. 멘톨 성분이 든 껌을 씹는 것도 좋다. 껌을 씹을 때 턱관절을 움직이게 되는데, 이때 정신이 집중되고 껌 안의 당분이 뇌 활동을 도와 졸음을 쫓는다.

아침 식사를 챙겨 먹는 것도 좋다. 아침을 거르면 오전 중에 피로감을 느끼기 쉽고, 점심을 많이 먹게 되기 때문이다. 아침에는 생선, 콩류, 두부 등으로 간단하게 먹어 점심 식사량을 조절하는게 바람직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