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날씨 '뇌전' 발생, 야외활동 자제하고 감전사고 대비해야

입력 2013.08.06 14:00

천둥과 번개가 치는 하늘의 모습
사진=조선일보 DB

장마가 끝난 뒤 무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했지만 갑작스런 뇌전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져 피해가 우려된다. 6일 기상청은 오후부터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내륙 곳곳에 뇌전을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린다고 전했다.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습한 공기가 다량으로 유입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낮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지면이 뜨거워짐에 따라 대기 불안정으로 오후 1시부터 서울을 비롯해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에 뇌전과 함께 강한 소나기가 쏟아지고 있다.

뇌전이란 구름 사이 또는 구름과 지상물체 사이의 번개 같은 방전 현상에 수반되는 천둥과 번개를 말한다. 뇌전이 일어나면 실내에 불을 켜야 할 정도 어두운 상태가 된다.

기상청의 한 관계자는 "서울, 경기도 북부지역에 늦은 오후까지 천둥과 번개, 돌풍을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소나기가 올 전망이다"며 "산간 계곡 피서객들은 안전사고에 특히 유의해달라"고 밝혔다.

뇌전이 발생할 때는 감전사고를 특히 조심해야 한다. 가정에서는 한 달에 한 번 누전차단기를 점검해야 하고, 세탁기나 냉장고 등 물기가 많은 전기기구에서는 접지선을 설치해야 한다. 또한, 손이나 발에 물이 묻은 상태에서 전기 기기를 다룰 때에는 감전사고의 우려가 높기 때문에 물기를 닦은 후 전기제품을 취급해야 한다.

그리고 뇌전이 발생하면 될 수 있는 대로 등산·골프·낚시 등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갑자기 야외에서 낙뢰가 치면 건물이나 자동차 안과 같은 안전한 장소로 대피해야 한다. 특히 자동차 안에 있을 경우는 주행을 멈추고 라디오를 끈 채 차 안에 그대로 있는 것이 좋다.


맨 위로